메뉴열기 검색열기

필리핀서 소매치기 당하다 다친 한국인, 열흘만에 숨져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5 13:50
필리핀서 소매치기 당하다 다친 한국인, 열흘만에 숨져
필리핀 앙헬레스[위키피디아 캡처]

필리핀의 관광 명소인 앙헬레스에서 소매치기를 당하면서 다친 한국인 관광객이 며칠만에 결국 사망했다.


5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60대 한국인 남성 A씨가 앙헬레스에서 소매치기 피해를 보는 과정에서 심하게 다쳤다.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약 열흘만인 지난 3일 숨졌다.
현지 경찰당국은 범인 검거를 위해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은 사건 발생 인지 직후부터 유가족에게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 중"이라며 "현지 경찰당국에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에도 앙헬레스에서 50대 한인이 2인조 강도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