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푸틴 "韓, 우크라에 직접 무기공급 않아 높이평가…관계회복 기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6 05:11
푸틴 "韓, 우크라에 직접 무기공급 않아 높이평가…관계회복 기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연합뉴스를 비롯한 세계 주요 뉴스통신사 대표들과 면담하고 있다. [크렘린풀/모스크바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점을 높이 평가하며 한러 관계를 회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등을 계기로 한러 관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계 주요 뉴스통신사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러관계 관리 방향에 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열린 이날 행사에서 푸틴 대통령은 "한국이 (우크라이나) 분쟁 지역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기로 한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 지도부의 태도에서 혐오적 태도가 전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낼 무기를 구하려고 접근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한러 관계가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 한반도 전체와 관련해 양국 관계 발전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행히도 현재 무역과 경제 관계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지만 지난 수십년간 달성한 관계 수준을 부분적으로라도 유지해 미래에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여러 협력 분야에서 문제를 만들었다고 지적하면서도 "우리는 한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지만 이는 우리가 아닌 한국 지도부의 선택"이라며 "우리 쪽에서는 채널이 열려 있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이 주최하는 푸틴 대통령과 세계 주요 통신사 대표의 만남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 2021년 이후 3년 만에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연합뉴스 박상현 상무를 비롯해 영국 로이터, 독일 dpa, 중국 신화, 미국 AP, 일본 교도, 프랑스 AFP, 이란 IRNA, 스페인 EFE, 이탈리아 ANSA, 튀르키예 아나돌루, 벨라루스 벨타 등 세계 16개 통신사 대표들이 참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