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다시 문 열린 북-러 여객열차…러 관광객, 북한으로 향했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7 09:58

4년 만에 운행 재개


다시 문 열린 북-러 여객열차…러 관광객, 북한으로 향했다
신창일 라선시 인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라선시 인민위원회 대표단이 러시아 극동 연해주를 방문하고 지난 18일 귀국했다. 주북한 러시아대사관은 18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에 신창일 위원장 등 북한 방문단의 방러 기간 사진을 공개했다. [주북한 러시아대사관 텔레그램 채널 캡처]

러시아 국적의 여행객들이 열차를 타고 북한을 향해 출발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북한과 러시아간 열차 운행이 4년여 만에 재개된 것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러시아 세관 당국을 인용해 이날 오전 관광객 41명을 태운 여객열차가 북한을 향해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와 북한 라선시를 잇는 열차 구간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여파로 최근 수년간 운행이 중단됐었다.

러시아 세관 당국은 이 열차의 탑승객은 전원 러시아 국적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여객열차에 탄 승객들은 라선에서 54km 거리인 러시아 하산역까지 이동한 뒤 북한측 열차로 갈아타게 된다. 앞서 올레그 코제먀코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는 지난달 블라디보스토크와 라선 간 여객 철도 운행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북한 라선시 인민위원회 대표단을 초청해 이와 관련한 세부 내용을 협의했다고 언급했으며, 지난 1월에도 올해 안에 철도 운행을 재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해주 정부에 따르면 올해 2∼5월 러시아 관광객 400여명 이상이 북한을 방문했다.

NK뉴스는 지난 1월 코제먀코 주지사가 철도 운행 재개를 언급했을 당시 전문가들이 해당 철도가 북한의 노동자를 러시아 극동으로 보내는 데 이용될 수 있으며, 이들이 벌어들인 돈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자금줄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