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日 관광지에 `한국인 출입금지` 팻말 논란…"이게 웬 나라망신"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6-07 11:03
日 관광지에 `한국인 출입금지` 팻말 논란…"이게 웬 나라망신"
일본 도쿄 아키하바라 거리에서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일본 대마도의 한 사찰이 한국인 관광객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대마도의 유명한 절인 와타쓰미 신사는 아무곳에서나 담배를 피우는 민폐 한국인 관광객들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언론이 공개한 영상에는 흡연이 금지된 신사 안에서 한 남자가 담패를 피우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남성은 담배 꽁초를 버린 뒤 침을 뱉기도 했다.

신사 측은 담배꽁초뿐 아니라 경내에서 춤추며 노래를 부르거나 역주행을 하는 등 이런 행동이 하루에 10번 넘게 반복되는 날도 있었다고 호소했다.

앞서 사찰 측 관계자가 소란을 피우는 한국 관광객을 말리는 과정에서 폭행을 당해 경찰에 신고까지 한 일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신사 측은 결국 한국인의 출입을 막기로 하고 경내의 입구에 한글로 '한국인 출입 금지' 안내를 붙였다.

신사 관계자는 "대마도에 방문하는 외국인 대부분이 한국인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금지를 해제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나라 망신이다"라는 반응과 함께 "관광객의 민폐 행동은 잘못됐지만 모든 한국인의 입장을 막는 것은 외국인 차별"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