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스라엘군, 가자지구서 인질 4명 구출…"쏟아지는 총알 속 구출"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09 02:20

개전 245일만…여성 인질 “히브리어 오랜만 들어”
이스라엘 국방 “모든 인질 귀환까지 작전 계속”


이스라엘군, 가자지구서 인질 4명 구출…"쏟아지는 총알 속 구출"
245일만에 구출된 이스라엘 여성 인질(오른쪽)이 아버지와 함께 콜라병을 손에 든 채 웃고 있다. [이스라엘군 제공]

이스라엘군이 지난해 10월 하마스에 잡혀갔던 인질 가운데 4명을 구출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성명을 통해 이날 오전 11시쯤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등에 있는 하마스 은신처에서 3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 인질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발표했다.
구출된 인질은 노아 아르가마니(25), 알모그 메이르 잔(21), 안드레이 코즈로프(27)와 샬로미 지브(40)이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레임 키부츠(집단농장)에서 열린 음악 축제에 참석했다가 인질이 됐으며, 245일 만에 구출됐다.

이스라엘군은 "아르가마니는 한 장소에서 특수부대에 의해 구출됐고, 나머지 3명은 다른 장소에서 발견됐다"며 "이들을 비교적 양호한 상태지만 검사를 위해 병원으로 보내졌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 수석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위험한 작전이었다. 총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지상과 공중에서 위협사격을 가하면서 그들을 구출했다"고 말했다.

현지 채널12 방송은 여성 인질인 아르가마니가 아버지와 재회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방영했다. 피랍 당시 그녀는 하마스 대원들에 의해 오토바이 뒷좌석에 태워진 채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됐었다. 음악 축제장에서 인질로 잡혀간 그의 남자친구 아비나탄 오르는 아직 풀려나지 못했다.

아르가마니는 이츠하크 헤르조그 이스라엘 대통령의 축하 전화를 받고 "여기 돌아와 아주 기쁘다. 모든 것에 감사한다"고 했다. 또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하며 "아주 감동적이다. 히브리어를 참 오랜만에 듣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오랜만에 콜라병을 든 채 웃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병원을 직접 방문해 풀려난 인질들을 부둥켜 안고 축하했다. 또 이날 생일을 맞은 아르가마니의 아버지를 위해 축하 노래를 함께 불렀다.

하마스는 지난해 10월 7일 3000여명의 무장대원을 이스라엘 남부에 침투시켜 1200여명을 학살하고, 250여명의 군인과 민간인을 인질로 잡아 가자지구로 끌고 갔다. 이 가운데 100여명은 지난해 11월 7일간의 일시 휴전 당시 풀려났다.



그러나 휴전 협상이 겉돌면서 130여명이 풀려나지 못한 상태다. 이 중 일부는 전쟁 중 사망한 채로 발견됐고, 최소 40명은 숨진 것으로 이스라엘군은 추정한다.
이스라엘군의 작전 중 일부 인질이 구출되기도 했지만, 소수에 불과했다.

4명을 구해낸 이날 작전의 성과는 인질 전원 석방을 목표로 강력한 군사적 압박을 고집해온 이스라엘군이 거둔 최대 성과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누세이라트의 하마스 시설을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누세이라트 난민촌 등에서 최소 15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AP 통신은 가자지구 병원 관계자를 인용, 이스라엘군의 인질 구출 작전 와중에 최소 94명이 사망했으며 100여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군도 다수의 민간인 피해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인질들이 입원한 병원에서 "우리는 미래에도 이와 같은 일을 계속할 것"이라며 "모든 인질을 구출하는 임무를 마칠 때까지 느슨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인질들이 돌아와 매우 기쁘다"며 "군과 치안국, 특수부대가 복잡하고 영웅적인 작전을 수행했다. 나머지 인질이 돌아올 때까지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마스 정치지도자 이스마엘 하니예는 인질 구출 작전 후 "우리 민족은 항복하지 않을 것이며, 범죄자인 적에 맞서 우리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저항도 계속될 것"이라고 맞받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이스라엘군, 가자지구서 인질 4명 구출…"쏟아지는 총알 속 구출"
이스라엘군에 의해 억류 245일만에 구출된 4명의 인질들. [이스라엘군 제공]

이스라엘군, 가자지구서 인질 4명 구출…"쏟아지는 총알 속 구출"
기자회견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