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북, `오물풍선` 330여개 살포…"상당수 바다, 북한 지역에 낙하"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09 12:09

합참 "안전 위해 물질 없어"
"우리 지역 낙하는 80여개"


북, `오물풍선` 330여개 살포…"상당수 바다, 북한 지역에 낙하"
9일 오전 서울 한강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대남 풍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전날부터 대남 오물풍선 330여 개를 살포했고 오전까지 우리 지역에 80여 개가 낙하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제공=연합뉴스]

북한이 8∼9일 대남 오물 풍선 330여개를 살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9일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이 8∼9일간 식별돼 우리 군은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조치 중"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오늘 오전 10시까지 북한 측은 330여개의 오물풍선을 띄운 것으로 식별됐고, 현재 공중에서 식별되고 있는 것은 없다"며 "현재까지 우리 지역에 낙하된 것은 80여개"라고 전했다.

북한이 살포한 오물 풍선의 상당수는 바다 혹은 북한 지역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

합참 관계자는 "바다에 다수 떨어졌고 북한 지역에 낙하한 것도 있을 것"이라며 "상당수가 목표지역으로 가지 못해 북한의 오물풍선은 효과적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합참은 "확인된 풍선의 내용물은 폐지, 비닐 등의 쓰레기이며, 분석결과 안전에 위해되는 물질은 없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국내 민간 단체의 대북전단 배포를 빌미로 지난달 28∼29일과 이달 1∼2일, 두 차례에 걸쳐 대남 오물 풍선을 날렸고 약 1000개가 남측에서 식별됐다.

북한은 이후 "오물 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한다"면서 "다시 대북 전단이 온다면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살포하겠다"고 위협했다.

그런데도 국내 민간 단체들이 지난 6∼7일 대형 풍선에 대북 전단을 달아 북한으로 보내자 또다시 대남 오물 풍선을 살포한 것이다.

합참은 "북한의 추가 오물풍선 부양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기 바라며,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북, `오물풍선` 330여개 살포…"상당수 바다, 북한 지역에 낙하"
9일 오전 5시 40분께 북한이 날린 대남 풍선이 인천시 중구 연안부두 앞바다에 떨어지고 있다. 북한은 국내 민간 단체의 대북 전단 배포를 빌미로 지난달 28∼29일과 이달 1∼2일 등 2차례에 대남 오물 풍선을 날렸고, 총 1천개가량이 식별됐다. [세븐스타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