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딸의 눈에서 그를 본다"…죽은 남편 정자로 아기 낳은 유명 모델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6-09 11:02
"딸의 눈에서 그를 본다"…죽은 남편 정자로 아기 낳은 유명 모델
남편의 사후 정자로 아이를 낳은 호주 출신의 모델 엘리디 풀린과 그의 아이.<더 선 보도 캡처>

익사 사고로 남편을 잃은 호주 출신 모델이 남편의 정자를 채취해 15개월 후 딸을 출산한 사연이 알려졌다.


4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호주 출신 수영복 모델인 엘리디 풀린(31)이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죽은 남편의 사후 정자를 채취해 '기적의 아기'를 출산하게 된 과정을 상세하게 밝혔다.
엘리디의 남편 알렉스 첨피 풀린은 세 차례 동계 올림픽에 출전한 호주 스노보드 선수였다.



그는 2020년 7월 8일 스피어 낚시(물속에 들어가 작살과 창으로 물고기를 꿰뚫어 낚는 방식)를 하다가 익사했다. 그의 나이는 불과 32세였다.
남편이 사망한 지 몇 시간이 지나 엘리디의 친구들과 가족들은 알렉스 첨피 풀린의 사후 정자 채취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그동안 아기를 갖기 위해 노력했던 엘리디는 남편이 사망한 지 12시간도 지나지 않아 사후 정자 채취에 동의했고 6개월 후 시험관 아기 시술을 시작했다. 두 차례의 시험관 아기 시술 끝에 그는 2021년 10월 딸 알렉스 풀린을 출산했다.

엘리디는 SNS에 소식을 전하며 "이제 4개월이 됐는데, 남편을 닮았다. 딸의 눈에서 그를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