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한총리 "의협 불법 집단행동 예고 `유감`…몇몇 강경 주장으로 신뢰 무너져"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6-09 13:35

"복귀 전공의 관대하게 포용…대한민국은 여러분이 필요하다"


[속보] 한총리 "의협 불법 집단행동 예고 `유감`…몇몇 강경 주장으로 신뢰 무너져"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방기선 국무조정실장과 의료개혁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서울대의대, 서울대병원 비대위가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의사협회가 총파업 선언을 예고하고 있다"며 "의료계와 환자들이 수십 년에 걸쳐 쌓은 사회적 신뢰가 몇몇 분들의 강경한 주장으로 한 순간에 무너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본관 브리핑실에서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을 열고 "여전히 일부 의료계 인사들과 의사단체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추가적인 불법 집단행동을 거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그동안 정부는 계속해서 의료계와 소통 의지를 밝히고 실천해 왔다"며 "의대 정원에 대해 의료계가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갖춘 통일된 대안을 제시한다면 언제라도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단행동은 비상진료체계에 큰 부담일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에 깊은 상흔을 남길 우려가 있다"며 "의사 중에서도 침묵하는 다수는 불법 집단행동에 동의하지 않으실 줄로 안다. 조용히 현장에 복귀해 다시 환자를 돌보는 전공의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총파업과 전체 휴진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의료계를 설득하고 의료 공백 최소화에 모든 전력을 쏟아내겠다"며 "의료계는 부디 국민과 환자의 호소에 귀를 기울여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정부는 전공의들에게 내린 진료 유지와 업무개시명령, 그리고 수련병원에 내렸던 사직서 수리 금지명령을 철회했다"며 "전체 수련병원에 공문을 보내 복귀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어떤 행정 처분도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우리 사회가 복귀 전공의들을 관대하게 포용하는 것이 나라 전체를 위한 공익에 더 부합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현장에 돌아와 미래 의료체계를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 대한민국은 여러분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