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민 훈장까지 받은 91세 억만장자의 두 얼굴…40년간 성폭행 저질러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6-10 19:27
국민 훈장까지 받은 91세 억만장자의 두 얼굴…40년간 성폭행 저질러
캐나다 억만장자 프랭크 스트로나크.

올해 91세로 국민 훈장까지 받은 캐나다 억만장자가 40여년에 걸쳐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9일(현지 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필 지역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7일 오스트리아 출신 억만장자인 프랭크 스트로나크를 성폭행과 강제추행, 강제감금 등 5개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가 일단 조건부 석방된 상태이며 추후 온타리오주 브램턴 법원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트로나크는 1980년대부터 지난해까지 성폭행을 저질러 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1명 이상이라고 밝혔을 뿐 구체적인 피해자 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관심이 높은 사건인 만큼,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그 인원 수를) 모호하게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또다른 피해자나 관련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수사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스트로나크는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매그나'의 설립자로 캐나다 국민 훈장을 받은 바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