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교감 뺨 때린 전주 초3, 이번엔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10 06:20
교감 뺨 때린 전주 초3, 이번엔 자전거 훔치다 걸렸다
출동한 경찰과 함께 이동하는 A군[전북미래교육신문 제공]

무단 조퇴를 막는 교감에게 욕설과 함께 뺨을 수 차례 때린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출석정지 상태에서 자전거를 훔치다 적발됐다.


10일 전북미래교육신문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쯤 전주시 완산구의 한 도로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이 자전거를 몰다가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다.
신고자는 A군이 재학 중인 초등학교 학부모로부터 'A군이 다른 학생의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닌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고, 이후 도로에서 A군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군은 '엄마가 사준 것이다. 제 자전거가 맞다'고 주장했다.

또 A군은 신고자가 왼쪽 뺨에 상처가 있는 이유에 관해 묻자 '엄마가 절 때렸다. 욕을 했다. 아침밥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군은 현재 출석정지 상태다. 학교는 지난 3일 A군이 무단 조퇴를 말리는 교감을 때리자 10일간 등교를 중지했다.

이후 전주교육지원청은 A군 보호자를 '교육적 방임에 의한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