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형외과 분야 세브란스병원 `아태지역 최고병원`… 대표 협력병원 `연세사랑병원`

김대성 기자   kdsung@
입력 2024-06-10 15:07

'세브란스 정형외과' 아·태 9개국 의료진 8000여 명 대상 설문 조사
연세사랑 등 협력병원에도 세브란스 출신 곳곳에 근무


정형외과 분야 세브란스병원 `아태지역 최고병원`… 대표 협력병원 `연세사랑병원`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정형외과 분야 1위를 차지한 세브란스병원.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지난 5일(현지 시각)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과 관련해 심장수술, 심장, 내분비, 신경과, 신경외과, 종양(암), 정형외과, 소아과, 폐 등 9개 분야의 병원 순위를 발표한 가운데 일부 진료과는 한국 병원들이 1~5위 상위권을 싹쓸이하며 한국 의술의 위상을 보여줬다.


진료분야별 상위 5위까지 살펴보면 내분비분야는 1~5위(1위 서울아산, 2위 서울대, 3위 세브란스, 4위 삼성서울, 5위 서울성모)를, 정형외과는 상위 4개(1위 세브란스, 2위 서울아산, 3위 도쿄대, 4위 경희대, 5위 서울대)를, 폐 역시 상위 4개(1위 삼성서울, 2위 서울아산, 3위 도쿄대, 4위 서울대, 5위 세브란스)를 차지했다. 다른 분야는 심장수술이 서울아산병원 3위, 심장은 서울아산병원 1위, 신경과는 서울아산 2위, 서울대 5위에 올랐다. 또한 신경외과는 2위 세브란스, 4위 강남세브란스, 암분야는 1위 삼성서울 암병원, 2위 서울아산 암병원, 5위 서울대 암병원이었다. 소아과는 1위 서울대 어린이병원, 5위 서울아산 어린이병원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이번 발표는 뉴스위크가 독일 글로벌 마케팅 전문 조사업체인 '스타티스타'에 의뢰해 한국, 일본,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9개국 의료진 8000여 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다. 중국은 조사대상에서 빠졌다.

이번 조사에서도 확인됐지만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는 수년째 '세계 톱10', '아시아·태평양 1위'를 차지해 주목받고 있다. 세브란스 정형외과는 Newsweek 선정 'World's Best Specialized Hospitals 2021, 2022, 2023'에서 세계 정형외과 순위 각각 5위, 9위, 10위로 선정되어 3년 연속 톱10위를 차지했고 이는 아시아 1위, 국내 1위에 해당한다.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는 1926년 최초로 진료를 시작했고 1953년 국내 최초로 독립된 정형외과를 창설한 이래, 창립 70년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 정형외과 역사의 궤를 함께 하고 있다는 얘기다. 정형외과 중 전문진료분야를 관절경외과, 척추외과, 족부족관절외과, 소아정형외과, 인공관절외과, 견주관절외과, 수부·상지·미세수술외과, 근골격종양외과, 골절외과 분야로 세분화하여 매년 9만여 명의 외래환자 진료와 7000여 건의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는 교수 20명, 강남세브란스 14명, 용인세브란스 14명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의 대표적인 협력병원은 연세사랑병원, 강북연세병원, 연세본사랑병원 등이다. 이들 병원은 모두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관절전문병원이다. 특히 연세사랑병원은 '제2의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라고 불릴 정도로 명의로 이름을 날렸던 김성재 교수, 강호정 교수를 비롯한 세브란스 출신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김성재 연세사랑병원 명예 원장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로,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 아시아관절경외과학회 명예회장, 대한정형통증의학회장, 대한정형외과학회장 등을 역임했고 강호정 연세사랑병원 명예 회장은 대한수부외과학회 이사장,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등을 지냈다.

연세사랑병원은 현재 의사만 약 30명에 달한다. 수술실만 13개로 대학병원에 결코 뒤지지 않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연세사랑병원 의료진은 거의 모든 의료진이 연세대 세브란스 전공의·전임의 출신이며 현재 대부분이 세브란스병원 외래 교수를 맡고 있다.



고용곤 연세사랑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지난 2003년 연세대 세브란스 출신의 관절·척추 전문의들이 '환자들의 쾌유와 제2의 즐거운 인생'을 찾아 드리고자 뜻을 모아 개원했다"며 "낮에는 정성을 다하는 진료와 밤에는 열성을 다하는 연구에 매진하며 어느덧 2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고 밝혔다.
연세사랑병원은 한 해 진행하는 관절수술만 1만건, 인공관절 수술은 2500~3000건이다. 이는 전문병원 중 가장 많은 수술 건수로, 연세사랑병원이 국내 최고의 관절전문병원이라는 데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SCI급 국제학술지에 발표한 논문만도 300편이 넘는다.

연세사랑병원은 임상, 연구 뿐만 아니라 의료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국인 맞춤형 인공관절(PNK) 개발 및 미국 FDA 인증, 아시아 최초로 무릎 인공관절 수술분야에 VR(Virtual Reality) 적용,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로 개인맞춤형 수술 등과 같이 국내 관절 의술을 주도해왔다. PNK 인공관절은 FDA로부터 '510k 인증'을 받았는데, 이는 FDA가 제품의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하는 엄격한 과정을 거쳐 출시를 승인하는 것으로 PNK가 수출이 가능한 세계적인 인공관절 제품으로 평가받았다는 의미다. 지난 2022년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지 채 2년도 안돼 미국 FDA 허가를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와 함께 연세사랑병원은 지난 2008년 관절척추 병원 최초로 세포치료 연구소를 설립해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그 동안 연세사랑병원은 30편에 달하는 줄기세포 논문을 발표했으며 이는 'The Knee', 'ASJM', 'BBRC' 등 세계 유수 저널에서도 주목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연세사랑병원은 무릎관절염 줄기세포치료의 '메카(mecca)'로 인정받고 있다. 올해 2월 첨생법(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법)이 국회에서 통과됐고 내년 2월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어서 재생의학의 제 2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연세사랑병원은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03년 개원 이후 20년간 꾸준히 △저소득층 환자 인공관절 수술비 후원 △무릎 관절염으로 치료받은 환우와 함께하는 등반행사 개최 △산악인 유가족 자녀의 삶 지원 위한 엄홍길 휴먼재단 장학금 전달 △사랑의 헌혈 캠페인 △엄홍길 대장과 함께 하는 DMZ 평화통일대장정 후원 △굿네이버스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유엔난민기구 홍보 캠페인 등 사랑을 나누고 있다.

고용곤 병원장은 "지난 20년 넘게 국민의 관절·척추를 지키는 대한민국 대표 전문병원으로 자리매김하며 건강과 사랑을 나누는 전문병원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욱 정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형외과 분야 세브란스병원 `아태지역 최고병원`… 대표 협력병원 `연세사랑병원`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2024 아시아 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을 선정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