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법원 "뉴트리코어 개인정보 유출 과징금 정당, 보호조치 인정 어려워"

김영욱 기자   wook95@
입력 2024-06-10 10:55

2022년 9월 해커 공격으로 회원 11만9856명 개인정보 유출


법원 "뉴트리코어 개인정보 유출 과징금 정당, 보호조치 인정 어려워"
픽사베이 제공

뉴트리코어가 쇼핑몰 관리 소홀로 11만명 이상의 개인정보 유출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4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된 것에 대해 법원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는 건강기능식품 제조사 에스엘바이오텍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상대로 낸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원고는 사회 통념상 합리적으로 기대할 수 있는 정도의 보호조치를 다했다고 할 수 없다"며 "부과된 과징금이 비례의 원칙이나 평등의 원칙에 반해 재량권을 일탈·남용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에스엘바이오텍이 운영하는 뉴트리코어 쇼핑몰은 2022년 9월 해커의 공격으로 전체 회원의 20%에 달하는 11만9856명의 이름·생년월일·주소·아이디·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유출했다.


개인정보보호위는 방지 시스템 운영 미비와 유출 지연 신고 등 이유로 작년 3월 에스엘바이오텍에 4억6457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회사 측은 업종이나 규모에 상응하는 주의의무를 다했음에도 다른 클라우드 업체의 문제로 해킹이 발생했다면서 행정소송에 나섰다. 또한 과징금 산출 기준인 '위반행위와 관련한 매출액'이 모호해 명확성의 원칙에 위반되고 직접 매출뿐 아니라 간접 매출까지 포함해 과잉금지원칙에도 반한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쇼핑몰에 대용량 파일 업·다운로드 제한을 설정하지 않아 악성코드 파일이 업로드되는 등 접근통제를 소홀히 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으며 다른 클라우드 업체의 문제라는 주장에는 "이 사건 쇼핑몰에서 수집·보관하는 개인정보에 대해서는 원고에게 안전조치 의무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과징금 산출 기준에 대해서도 "위반행위 관련 매출액은 위반행위로 인해 얻은 이익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그로 인한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서비스의 매출액을 의미한다. 명확성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유출된 개인정보 활용 가능성 등을 고려할 시 간접 매출 포함이 과중한 제재라고 할 수 없다"고 기각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