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애플 CEO 앞에서 앱 시연해본 韓 대학생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6-10 16:23
애플이 우수한 코딩 실력을 지닌 학생들을 선발하는 프로그램에서 한국 학생이 우수 수상자로 선발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앞에서 시연하는 기회를 가졌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개막을 하루 앞둔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스위프트 스튜던트 챌린지' 우수자 14명이 개발한 앱 시연 행사를 열었다.
해당 챌린지는 우수한 코딩 실력을 지닌 학생들을 선발해 격려하는 애플의 인재 양성 프로그램으로, 2020년부터 WWDC 행사의 하나로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5개국에서 350명이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이 중 혁신성과 창의성, 사회적 영향력과 포용성을 앱을 개발한 50명의 학생이 우수 수상자로 선발됐다.

특히 우수 수상자 중에서도 14명이 애플 본사에 초청받아 애플 경영진 앞에서 자신이 개발한 앱을 시연하는 기회를 얻었는데, 한국 학생 중에는 유일하게 한동대학교 컴퓨터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이신원씨가 이 자리에 참석했다.


이 씨는 엄지손가락과 다른 손가락이 닿으면 소리가 나는 멜로디 앱으로 우수작에 선정됐다. 양손을 활용하면 8개 음을 연주할 수 있다. 앱에는 사용자가 음표에 맞춰 손가락 제스처를 움직이는 방법을 안내하고, '반짝반짝 작은 별'과 '징글벨'을 연주해 볼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이 씨를 비롯한 50명의 우수 수상자들은 10일부터 14일까지 애플파크에 초청돼 맞춤형 프로그램과 특별 이벤트에 참여, 전 세계 크리에이터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 씨 외에도 한국외대의 장지아씨도 경증 시각장애인을 위한 시계 앱으로 우수 수상자에 포함됐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애플 CEO 앞에서 앱 시연해본 韓 대학생
우수 앱 개발 대학생들과 함께 한 팀 쿡 CEO.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