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못났지만 맛·신선도는 안 뒤진다... 신세계百, 10종 과·채소 70% 할인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4-06-10 16:33

10개 점포서 오늘부터 엿새간
온라인 레시피 공유 이벤트도


신세계백화점이 생김새 때문에 선택 받지 못하는 농산물을 할인 판매한다. 고객 커뮤니티 내 레시피 공유 이벤트도 진행하며 소비 촉진에 나선다.


신세계는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 본점과 강남점, 신세계푸드마켓 도곡 등 10개 점포에서 '언프리티 프레시' 행사를 열고 백화점의 까다로운 외형 기준에 미치지 못하지만 맛과 영양, 신선도는 전혀 뒤떨어지지 않는 10종의 과일·채소를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고물가 시기 장바구니 부담을 덜고 환경과 농가를 함께 살리는 착한 소비 실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애플수박(1입)을 7900원에 선보인다. 파프리카(4입·봉) 5900원, 자두(5~6입·팩) 6900원 등이다. 이는 신세계 모바일 앱 내 언프리티 프레시 쿠폰 이용 시 적용되는 가격이다. 쿠폰은 1종만 적용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언프리티 프레시 상품을 구매한 고객이 상품을 활용한 레시피를 공유, 상품의 품질을 직접 공유하는 장을 마련해 소비를 독려한다.

언프리티 프레시 행사 기간에 신세계백화점 모바일 앱 커뮤니티 중 '참 잘 먹었어요' 커뮤니티 내에 언프리티 프레시 상품으로 구성한 나만의 레시피 영상을 게시글로 남기는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한 고객 전원에게는 신세계백화점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1000리워드를 지급하며 우수 게시물로 선정된 고객에게는 3만리워드를 추가 증정한다.

2022년 신세계가 백화점 업계 최초로 선보인 언프리티 프레시 행사는 색·모양·크기 등이 표준 규격에 맞지 않아 상품 가치를 인정받지 못한 과일과 채소를 재조명하는 신세계의 대표 '농산물 구하기' 프로젝트다.


신세계 지정 산지에서 생산된 상품 가운데 백화점의 까다로운 기준에 아쉽게 못 미친 상품만을 모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것으로, 대량으로 매입 · 판매되는 이른바 '못난이 과일(흠과)'에 비해 훨씬 높은 품질을 자랑한다.

또 고물가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의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고, 동시에 유통되지 못하는 농산물 처리를 위한 농가의 경제적 부담과 환경 오염을 완화하는 착한 소비를 실천할 수 있어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선보인 언프리티 프레시 행사는 일주일 간 모바일 앱 내 행사 페이지 조회수가 13만 건을 돌파했으며 오프라인 행사장에서는 지난해보다 두 배 가량 늘린 물량을 모두 소진하기도 했다.

신세계는 추후 언프리티 프레시 브랜드·캐릭터 등을 활용해 식품 외 장르·브랜드와의 협업을 검토, 고객과 농가 간의 친밀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친환경·상생을 실천하는 가치 소비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농가와 고객들의 접점을 좁히는 착한 소비 행사를 정기적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농가와의 상생, 친환경까지 고려한 지속가능한 콘텐츠를 선보이는데 더욱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못났지만 맛·신선도는 안 뒤진다... 신세계百, 10종 과·채소 70% 할인
언프리티 프레시 모바일 앱 페이지 사진. 신세계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