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與, 여론조사 30% 반영 ‘가닥’…당대표 선출 방식·지도체제, 조만간 결론날 듯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4-06-10 16:53
與, 여론조사 30% 반영 ‘가닥’…당대표 선출 방식·지도체제, 조만간 결론날 듯
(왼쪽부터) 안철수·나경원 국민의힘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유승민 전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국민의힘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규칙과 지도체제가 조만간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당원투표 100%' 전당대회 규정은 '민심(일반국민 여론조사) 30%·당심(당원투표) 70%'로 변경할 가능성이 높다. 중도층 여론을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지도체제의 경우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10일 당 지도체제 및 전당대회 룰, 당권·대권 분리 조항 개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여상규 특위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견 접근이 많이 이뤄져서 내일은 완성된 결론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만장일치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행 '당원투표 100%'인 전당대회 규정을 '민심 30%·당심 70%'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데 특위 위원들이 대부분 공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체제의 경우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집단체제 또는 절충형 2인 체제로 바꿀지가 주요 쟁점이다. 특위 내에선 당장 변경하는 것은 시의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여 위원장은 "지금까지의 단일 지도체제를 보완하는 의미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는 안"이라며 "소위 부대표라고 하는 분이 안 계실 때는 자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가게 되지 않나. 그렇게 하면 당이 복잡해지고 소모적인 논쟁이 있을 수 있는데 부대표를 두면 당 지도부가 안정되게 당을 이끌고 갈 수 있기 때문에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부대표와 당대표 사이 다툼이 있으면 어떻게 되나' 이런 걱정을 많이 한다"면서 "그 점에 대해서는 나름 그에 대비한 규정을 명확히 해놓으면 되지 않겠나 싶은데 그 점에 대해 많이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당초 특위는 11일 오전 9시 30분 회의를 열고 전당대회 룰 개정과 지도체제에 관한 의견을 최종 정리한 후 비대위에 전달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이를 번복했다. 특위는 "11일 오전 회의 이후 특위 활동 결과 발표를 예정한 바 있으나, 심화된 논의를 위해 추후 일자를 정해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시간적 여유를 갖고 전당대회 룰 개정과 지도체제에 관한 의견을 최종 정리한 후 비대위에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당대표 선출 방식은 비대위 논의를 거쳐 상임전국위원회·전국위원회에서 의결된 뒤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대표 선출 규칙 등이 확정되면, 당권 구도의 윤곽도 드러날 전망이다. 현재까지 당대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다만 출마가 예상되는 당권 주자는 원내에선 나경원, 윤상현, 안철수 의원, 원외에선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유승민 전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치권의 가장 큰 관심사는 한 전 위원장의 출마 여부다.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 선거에 나설 경우 전당대회는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분위기로 흐를 것으로 예상된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