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동연 "접경지역 안보 악화되면 전단 살포 엄중 단속"

김춘성 기자   kcs8@
입력 2024-06-10 19:07

안보태세 굳건히 하며 북한과 대화 재개 정부에 촉구


김동연 "접경지역 안보 악화되면 전단 살포 엄중 단속"
김동연 경기도지사 자료 사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남한의 전단 살포와 북한의 오물 풍선 등 경기도 접경지역에 대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앞으로 접경지역 안보 상황이 악화된면 '재난발생우려' 단계로 보고 전단 살포 행위 엄중 단속 등 필요한 법적조치 강구를 예고했다.


김동연 지사는 10일 오후 자신의 SNS에 '한반도 긴장 고조가 도대체 누구에게 도움이 됩니까?'란 제목의 글을 통해 "접경지역 주민의 일상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경제활동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이렇게 생겨납니다."라고 지적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수수방관할 게 아니라 실질적인 조치를 강구하십시오.군사적 충돌로 비화될 수 있는 확성기 재개도 자제하십시오.안보태세를 굳건히 하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십시오."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경기도는 이미 비상대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라면서 "앞으로 접경지역 안보 상황이 악화된다면 '재난발생우려' 단계로 보고, 관련 법에 따라 위험구역 지정, 전단 살포 행위 엄중 단속 등 필요한 법적조치를 하겠습니다."라고 예고했다.

김 지사는 또 "앞으로도 군, 경찰, 소방과의 유기적 협력하에 접경지 주민 보호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했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