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시, `청년수당` 4000명 추가 모집…월 50만원씩 6개월 지원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6-10 11:41
서울시, `청년수당` 4000명 추가 모집…월 50만원씩 6개월 지원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취업준비생의 준비를 돕고자 '청년수당' 참여자 4000여명을 추가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는 앞서 3월 올해 청년수당 지원 인원으로 2만명을 선정한 바 있으며, 최대한 많은 청년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추가 모집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청년수당은 신청일 기준 주민등록상 서울에 거주하고, 최종학력 졸업 후 미취업 상태이거나 단기 근로 중인 만 19∼34세 청년(중위소득 150% 이하)이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인원이 모집 인원보다 많은 경우 소득이 낮은 순으로 선정된다.

선정 땐 7월부터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동안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다. 현직자 특강, 직무 멘토링, 기업 탐방 등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추가 모집은 오는 11일 오전 10시부터 13일 오후 4시까지 시 청년정책 종합 플랫폼 '청년 몽땅 정보통'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청년수당을 청년에게 보다 실질적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그간의 성과를 진단하고 개선안을 도출하는 청년수당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 중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수당을 통해 청년들이 생활비, 교육비 등 걱정 없이 진로 탐색과 취업 준비에만 집중해 꿈을 향해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