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창당 100일`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해체 안해"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11 12:59

"다수당 상임위 단독배분, 좋은 전례"
"나 포함 文정부 법무장관 세명 국방위 배정"


`창당 100일`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해체 안해"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창당 100일 기념식에서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1일 자신의 재판과 관련, "대법원에서 최악의 결과가 나온다고 해도 당이 해체되거나 붕괴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2심 실형을 받은 조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연 창당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최악의 결과가 나와도 혁신당 의석수는 여전히 열둘"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혁신당의 외연확장 전략과 관련한 질문에 "중도층이 기계적 중립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하는 건 정치공학적 편견과 고정관념"이라며 "혁신당은 앞으로 품격있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도층 뿐만 아니라) 보수층도 나에게 더 잘 싸우라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혁신당의 중장기 목표에 대해선 "대중 정당으로 인정받은 다음 '수권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국 조직을 강화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인사 영입 가능성과 관련해선 "친문·반문(반문재인), 친명(친이재명)·반명(반이재명) 등 기준으로 영입 인재를 선택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다른 당 의원들과는 사안이나 정책별로 언제든지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자신의 딸이 노환중 전 부산의료원장으로부터 받은 장학금에 대해 법원이 청탁금지법 위반 유죄로 인정한 것에 대해선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배우자나 자녀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 나의 하급심 판결은 도저히 동의가 안 된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전날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공직자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위반사항이 없다고 판단한 것을 언급, "나도 이 부분을 법정에서 다투고 있다"고 했다.

조 대표는 전날 민주당과 혁신당 등 야당 주도로 국회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한 것에 대해선 "분쟁을 줄이는 좋은 전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힘이 다수당이 되더라도, 국회가 개원하면 상임위를 빨리 결정해 국회를 열게 하는 게 맞는다는 점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 세 명이 국방위원회에 배정됐다. 나, 박범계 의원, 추미애 의원"이라며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상병 순직 사건'을 두고 범야권이 정부와 여당을 강력하게 압박하고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