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예쁜 말씨와 용모에 속을 뻔"…형사도 `미모의 연쇄살인범` 인정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6-11 07:14
"예쁜 말씨와 용모에 속을 뻔"…형사도 `미모의 연쇄살인범` 인정
'엄여인 연쇄 살인사건'이 LG유플러스의 STUDIO X+U와 MBC가 공동 제작한 '그녀가 죽였다' 엄여인 편을 통해 10일 선공개 됐다.<유튜브 캡처>

2005년 대중을 충격에 빠뜨렸던 '엄여인 보험 살인 사건'의 엄인숙이 얼굴이 19년 만에 처음 공개되자, 그의 어머니와 친오빠마저도 "(엄인숙은) 사회에 나와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LG유플러스의 STUDIO X+U와 MBC에서 공동 제작한 '그녀가 죽였다' 6화에서는 '엄여인 보험 연쇄살인 사건'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1976년생인 엄인숙은 2005년 검거 당시 29살이었다. 보험설계사였던 엄인숙은 보험금을 타내기 위해 두 남편과 형제, 심지어 어머니에게까지 범죄를 저질렀으며 이들을 사망에 이르거나 실명하도록 하는 잔혹함을 보였다.

엄인숙은 2000년 5월부터 2005년 2월까지 5년간 3명을 살해하고 7명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2006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사건 당시 엄인숙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앞서 '그녀가 죽였다' 예고편을 통해 엄인숙의 얼굴이 19년 만에 처음 공개됐다. 당시 엄인숙의 면담 프로파일러였던 권일용은 "지금까지와 다른 형태의 연쇄 살인이었기에 굉장히 충격적이었다"라고 돌아봤다.



키 170cm에 빼어난 미모와 조용한 성격 때문에 주위에서는 그의 범행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그를 취조한 형사들조차도 예쁜 말씨와 용모에 넘어갈 뻔했다고 증언했다.
엄인숙은 두 명의 남편에 대해서는 수면제를 먹인 후 바늘로 눈을 찔러 멀게 했고, 얼굴에 끓는 기름을 부어 화상을 입히는가 하면 흉기로 배를 찌르기도 했다. 두 남편은 고통 속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엄인숙의 친오빠는 엄인숙이 양 눈에 화학물질을 넣어 두 눈을 실명케 했다. 엄씨의 친오빠는 "웬일로 동생이 술 한 잔 먹자고 그래서 술을 한잔했는데, 그다음부터 기억이 없었다"라며 범행이 일어난 그날을 떠올렸다.

엄인숙은 친엄마 눈을 바늘로 찔러 실명하게도 했다. 또한 세 들어 살던 아파트에 불을 질러 집주인을 죽이기도 했으며 가사도우미의 집을 방화하고 지인도 실명시켰다.

법원은 2006년 엄인숙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고, 그는 현재 청주여자교도소에 복역 중이다. 엄인숙의 어머니와 친오빠는 "(엄인숙은) 사회에 나와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