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여성 죄수들 저격수로 나가라"…러시아 심각한 군인부족 현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11 17:05
"여성 죄수들 저격수로 나가라"…러시아 심각한 군인부족 현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오른쪽)이 2023년 3월 4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 전선의 한 부대를 방문해 여성 군인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병력 부족에 시달리는 러시아가 여성 죄수까지 대거 석방해 전장에 동원하려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재소자 출신의 두 여성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의 전투에 참전시키기 위해 지난달 말 교도소에서 일군의 여성 재소자들을 석방했다고 밝혔다.
군 모집 담당자가 상트페테르부르크 외곽의 교도소를 돌며 여성 재소자들을 모집했다는 것인데, 이 모집이 단일 사례인지 대규모 계획의 일환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NYT는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지난해 가을부터 여성 재소자들을 모으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3개 지역의 교도소 전·현 수감자들에 따르면 군복을 입은 신병 모집책들이 지난해 가을 여성 교도소를 돌면서 여성 수감자들에게 입대를 제안했다.

이들은 사면과 함께 1년 동안 최전방에서 복무하는 대가로 러시아 최저임금의 10배인 한 달에 2000달러(275만원)의 임금을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입대하겠다고 자원한 여성 재소자들은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여전히 교도소에 복역 중이라고 전 재소자들이 전했다. 아울러 여성 재소자들이 입대하게 되면 전방에서 어떤 임무를 맡게 될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교도소를 방문한 신병 모집책들은 여성 죄수들에게 저격수, 의무병, 무선 통신병으로 복무할 것을 제안했다. 이는 그간 러시아 여성 군인들이 보조적인 역할을 맡아왔던 것과는 크게 달라진 것이다.

이 같은 제안에 당시 교도소 수감자 중 약 40명이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이 모집 과정을 지켜본 여성 두 명은 군 모집책이 설명한 내용이 위험해 보였는데도 동료 수감자들이 입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전 재소자들은 러시아 교도소의 열악한 상황이 일부 여성 재소자들이 입대하기로 결정한 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