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STX, 썬에이스해운 인수…“종합 해운사로 도약”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6-11 09:40
STX가 중견해운사인 썬에이스해운을 인수하고, 종합 해운사로 역량 강화에 나선다.


STX는 STX그린로지스가 중심이 된 STX 컨소시엄이 선박·해양 부문에 강점이 있는 BNK부산은행(해양투자금융부)과 협업해 썬에이스해운의 지분 95.24%(20만주)를 사들이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1995년에 설립된 썬에이스해운은 북중미와 유럽, 한·중·일과 러시아 등 전 세계를 상대로 철강, 석탄 등 벌크화물을 운송하는 외항화물운송사업자다. 2022년 기준 연간 철강 운송량이 455만t(톤)에 이르며 연매출 776억원, 영업이익률 18.7%, 부채비율 40% 이하로 안정적인 재무건전성을 유지해 왔다.

이번 인수로 STX 컨소시엄은 기존 중·대형 벌크선 중심에서 소형선부터 대형선까지 보유한 종합 해운사로 거듭나게 됐다.

STX그린로지스는 선형 다양화는 물론 지속적인 선종 확대를 통해 글로벌 종합 해운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썬에이스해운의 철강, 석탄, 중화학 부문의 기존 수요를 토대로 고객사를 확대해 수익성·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썬에이스해운은 국내외 철강·석유화학 부문 대기업들과 장기간 거래를 이어온 업체로, 국내 수출·수입 물동량에서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글로벌 종합상사 STX는 기존 트레이딩 품목 중 우드펠릿, 타피오카, 철제 등 벌크화물에 대한 운송을 맡겨 회사를 안정적으로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STX는 작년 종합상사 부문과 해운·물류 사업 부문을 인적분할한 후 각 부문의 정체성에 맞는 성장 전략을 추진해나가고 있다.

STX 컨소시엄 관계자는 "벌크선 중심의 해상화물운송 분야에서 탄탄한 역량을 쌓아온 두 기업이 만난 만큼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양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종합 해운사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STX, 썬에이스해운 인수…“종합 해운사로 도약”
썬에이스해운. STX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