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韓-투르크멘, 에너지 중심 교역…인프라·ICT로 확대 기대”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6-11 16:38
한국과 중앙아시아 5국 중 가장 많은 수주를 기록한 투르크메니스탄의 기업인들이 인프라, 디지털 협력분야 등에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의 석유가스 부국으로, 우리 기업의 플랜트 사업의 수주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져 왔다. 특히 지난 10년간 수주액은 49억9000만달러로 중앙아 주요 5개국 중 1위다.

우리 기업이 수주한 사례 중 투르크메니스탄 가스 탈황설비 프로젝트는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인 갈키니쉬 가스전을 개발(2009년)했다. 이는 투르크멘 사상 최대 규모의 플랜트 사업이기도 했다. 또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2012년),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 건설(2014년)뿐 아니라 이번에 갈키니쉬 4차 탈황설비 건설 합의서 체결로 투르크멘에서 대형 프로젝트 성과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포럼에는 한국측에서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지형근 삼성물산 부사장, 이성열 두산에너빌리티 상무 등 기업인들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 김창학 한국플랜트산업협회장 등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측에서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메르겐 구르도프 투르크메니스탄상의 회장을 비롯해 기업인들과 정부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 상근부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에 대한 열의가 더욱 높아져 에너지뿐 아니라 선박 건조, 디지털,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의 바람이 불길 기대한다"며 "한국이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와 투르크메니스탄의 성장 잠재력이 결합할 수 있는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양국 연사들의 발표를 통한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공동 번영을 위한 에너지, 플랜트, 스마트 시티, 조선, 중소기업 등 경제협력 전반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한 예로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한국의 스마트시티 전략'의 주제 발표에서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ICT 인프라를 갖춘 한편, 삼성, LG, 현대차 등 반도체, 전자, 자동차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들을 보유했다"며 "국민들의 교육 수준과 IT 기술에 대한 적응도가 매우 높다"며 한국의 스마트시티 구축의 강점을 소개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이번 포럼이 우리 기업의 에너지·인프라 수주를 위한 민관 협력의 탄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과거 동서양의 길목이었던 중앙아에서 한국의 경쟁력과 투르크멘의 잠재력이 만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韓-투르크멘, 에너지 중심 교역…인프라·ICT로 확대 기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