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모비스, 주행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대화면 디스플레이 `M.VICS 5.0` 공개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6-11 11:00

운전석부터 동승석까지 연결
'따로 또 같이' 몰입형 사용자경험


현대모비스가 여러 디스플레이가 하나처럼 연동돼 새로운 사용자 경험(UX)을 제시하는 미래형 디지털 콕핏의 기준을 제시했다.


현대모비스는 디지털 콕핏 기술이 총망라 된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의 최신 버전인 M.VICS 5.0을 11일 공개했다. 지난 2021년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하는 기능이 포함된 M.VICS를 처음 선보인 이래, 매년 새로운 콘셉트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M.VICS 5.0의 제품 개발 모토는 'All You Can See(당신이 볼 수 있는 모든 것)'로 다양한 디스플레이 기술의 융·복합에 초점을 맞췄다. 운전석 왼쪽 필러에서 동승석 오른쪽 필러까지 넓은 전면부 전체를 경계가 없는 하나의 대화면 콕핏으로 통합 구현했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패널의 크기와 기울기가 주행모드에 따라 조절되는 기술을 융합했다.

M.VICS 5.0는 총 5개의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성된다. 계기판과 지도정보, 미디어 등을 띄우는 27인치 주 화면, 동승석용 12.3인치 고화질 화면, 각종 차량 상태 정보가 담긴 7인치 화면과 버튼 조작계가 마치 하나의 대형 디스플레이처럼 매끄럽게 연결돼 넓고 개방감 있는 운전석 환경을 제공한다.

이에 더해 터치와 햅틱으로 각종 운행환경을 조작하는 프로젝션 디스플레이를 대화면 아래 추가 장착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모비스는 각각의 디스플레이 패널이 용도와 사용 환경에 따라 독립적으로 기능하면서도, 필요 시 하나의 화면으로 일체화 해 '따로 또 같이' 통합 구현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디스플레이 패널 전체가 위아래로 움직이고 기울기가 조절되는 가변형 시스템을 채택했다. 운전 상황에 맞춰 화면이 최적화된 크기와 위치로 조정되는 기능이다.



동승자 탑승 유무에 맞춰 운전석과 동승석 디스플레이 화면을 분리 구동하는 방식으로 안전 운행에 방해되는 미디어 시청을 제한하기도 한다. 기둥에 숨어있는 히든 스피커와 좌석 헤드레스트 스피커는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독립된 사운드를 제공한다.
향후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을 일이 줄어들 자율주행차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통합 솔루션이다. 대화면 디스플레이 양쪽의 기둥에는 라이팅 기술을 적용해 승하차 시 후측방 충돌 사고를 예방하는 경고 기능도 탑재했다. 또 컬러 시나리오를 활용해 멀미 저감 효과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운전대와 운전석 상부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 졸음, 부주의 운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비상시 경고해 준다. 운전대 슬림에어백, 동승석 루프에어백, 무릎에어백 등 승객 안전을 위한 다양한 기술이 통합 적용됐다.

M.VICS 5.0 개발 과정에서 출원된 부품 기구 패키지 설계, 사용자 경험(UX) 기술 관련 신규 특허만 9개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M.VICS 5.0을 통해 주요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프로모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모비스, 주행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대화면 디스플레이 `M.VICS 5.0` 공개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주행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대화면 디스플레이 `M.VICS 5.0` 공개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주행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대화면 디스플레이 `M.VICS 5.0` 공개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