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우유 원윳값 협상 개시 "ℓ당 최대 26원"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4-06-11 15:30

밀크플레이션 현실화 우려
낙농진흥회, 가격·물량 협상
8월부터 변동가 반영키로


올해 원윳값을 결정할 협상이 개시됐다. 원윳값은 유제품 가격과 직결되는 만큼, 인상 폭이 클수록 소비자 물가 부담 또한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11일 유업계에 따르면 낙농진흥회는 이날부터 원윳값 협상을 위한 소위원회를 가동했다. 이날부터 한달간 운영되는 이사 7인 규모의 소위원회에서 원유 가격을 정한다.
이후 낙농진흥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오는 8월 1일부터 변동된 가격이 반영된다.

협상 기간은 상황에 따라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지난해에는 6월 9일 첫 회의를 열었으나 낙농가와 유업계 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7월 27일에야 협상이 타결됐고, 인상분은 10월에 반영됐다.

올해 협상은 가격, 물량 등 2가지 축으로 진행된다. 유업계는 기업이 낙농가에서 구매할 원유량을 최대한 줄이고, 원유 가격은 최소한으로 올리도록 하는 것에 협상의 초점을 두고 있다.

올해 원유 가격의 인상 폭은 농가 생산비와 시장 상황 등을 반영해 ℓ당 26원(음용유용)까지 인상할 수 있다. 생산비 상승분(44원)의 0~60%까지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원윳값은 흰 우유 등 신선 유제품 원료인 '음용유용 원유' 기준으로 ℓ당 1084원이 적용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협상 이후 최대 ℓ당 1110원까지 오를 수 있는 상황이다.

오경환 한국유가공협회 전무는 "생산비 연동제를 보완하기 위해 마시는 흰 우유(음용유)와 치즈·버터 생산에 필요한 가공유의 가격을 달리하는 '용도별 차등가격제' 적용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국내 원윳값은 높게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산 음용유용 원유는 호주·뉴질랜드산 원유 가격(400∼500원) 대비 2배 이상 비싼 상황이다.

문제는 원윳값 인상은 원유를 원료로 만드는 우유 가격과 유가공 제품들의 가격이 인상되는 이른바 '밀크플레이션'을 촉발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음용유용 원윳값이 ℓ당 88원 오르면서 국산 흰우유 가격은 1ℓ에 3000원을 넘겼고, 우유 소비자물가지수는 118.13으로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 이후 최고 상승폭인 9.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아이스크림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로 15년 만의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와 관련, 오 전무는 "원윳값이 올라가면 유업체 입장에선 그 원가를 그대로 떠안고 갈수는 없기에 출고가를 조정할 수밖에 없고, 이는 곧 소비자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생산자측과 협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는 물량 협상도 진행된다. 유업체가 2025∼2026년 구매할 원유량을 조정하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유업계는 감소하는 수요를 반영해, 유업계가 낙농가에서 구매할 원유량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서울우유, 매일유업 등 유가공업체는 낙농가에 배정된 할당량을 의무적으로 사줘야 하는 쿼터제를 적용받고 있다. 원유를 필요량에 비해 더 공급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오 전무는 "저출산, 우유 대체제 다양화 등으로 인해 수요가 증가하기 어려워 유업체의 구매량 또한 줄이는 것이 맞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고, 이로 인해 시장 수요와 공급 간 괴리가 큰 상황"이라며 "특히 냉장상태의 원유는 오래 보관하기 어려워 남으면 건조를 해서 분유로 만들어 쓰는데, 저렴한 외산 분유가 수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업체로선 가령 1000원짜리 원유를 사서 500~600원으로 떨어진 가격에 팔아야 하고, 그만큼 손실을 보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계속되는 고물가 상황에 서민 장바구니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해 원윳값 인상 폭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원유 기본 가격을 동결하거나 최소 수준에서 인상하도록 중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우유 원윳값 협상 개시 "ℓ당 최대 26원"
대형마트 우유 매대에서 소비자가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