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LG엔솔·GM 배터리 합작사 노사, 임금 30% 인상 잠정 합의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4-06-11 08:28
LG엔솔·GM 배터리 합작사 노사, 임금 30% 인상 잠정 합의
LG엔솔·GM 배터리 합작사 얼티엄셀즈 공장. 연합뉴스

LG엔솔·GM 배터리 합작사 노사, 임금 30% 인상 잠정 합의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의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셀즈의 노사가 3년간 임금을 30% 인상하는 협상안을 잠정 타결했다고 전미자동차노조(UAW)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잠정 합의안은 노조원 찬반 투표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UAW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 오하이오주 워런에 있는 얼티엄셀즈 배터리 제조공장의 노조지부가 사측과 입금 협상안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얼티엄셀즈 오하이오주 공장 노동자들은 공장 가동 직후인 지난 2022년 12월 UAW에 가입하고 임금 인상을 지속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노사 양측은 지난해 8월 임금을 25% 인상하는 내용의 중간 임금 협상안을 타결한 바 있다.


이후 얼티엄셀즈 노사는 지난해 11월 미 자동차 3사의 동시 파업 이후 GM과 UAW 간 체결된 산별 협상 결과에 따라 후속 임금 협상안을 지속해서 논의해왔다.

UAW는 이번 협상 결과가 이행될 경우 최종적으로 인상된 임금 수준이 2022년 임금 대비 2배 수준으로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북미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설립하고 지난 2022년 하반기부터 미국 오하이오주 워런의 제1공장에서 GM 전기차 모델에 사용될 배터리를 양산해왔다.

테네시주의 제2공장은 지난 4월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으며, 미시간주의 제3공장은 내년 가동을 목표로 공장을 건립 중이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