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법사위원장 된 정청래 "이번주 중 `채상병 특검법` 심사 착수"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6-11 10:36
22대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으로 선출된 정청래 의원은 11일 이번주 중 '채상병 특검법' 심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법사위원장으로서 간사가 될 김승원 의원에게 '즉각 소위를 구성하라'고 지시했다"며 "가장 빠른 시일 안에 논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소위 구성 시기에 대해서는 "오늘 중으로 된다"고 밝혔다. 이어 "법안도 2주내 처리 불가능한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날 소위를 구성한 뒤, 이번 주 내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고 채상병특검법을 통과시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이유는 올해 안에 중요 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역풍을 두려워하지 않고 묵묵하게 민주당 그리고 국민들이 원하는 법을 처리하려면 강심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나머지 7개 상임위 처리 시점에 대해서도 "이번 주 안에 그것도 처리할 생각"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줄 때 받아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을 포함한 야권은 10일 법사위를 비롯한 11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선출했다. 18개 상임위 중 7개만 남은 셈이다. 민주당은 남은 상임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이 받지 않을 경우 모두 가져올 방침이다.
정 의원은 '의회 독주'라는 국민의힘 비판에는 "그런 말 자체가 총선 불복"이라며 "협의는 그냥 절차다. 협의가 안 될 경우 의장이나 상임위원장이 개의, 상정, 처리할 수 있는 것이다. 합의되지 않으면 못한다는 것은 국회법에 대해 몰이해"라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이날 바로 법사위 첫 회의를 소집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급히 처리해야 할 산적한 현안이 많다"며 "국회법에 따라 법과 원칙대로 현명하게 법사위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곧 법사위 첫회의를 소집할 예정이오니 국민의힘 법사위원님들께서는 착오없으시기 바란다"며 "법사위 열차는 항상 정시에 출발한다"고 강조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법사위원장 된 정청래 "이번주 중 `채상병 특검법` 심사 착수"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법제사법위원장으로 선출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