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붕괴안해...품격있게 싸울 것"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6-11 13:38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11일 "혁신당은 앞으로 품격있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연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중도층이 기계적 중립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하는 건 정치공학적 편견과 고정관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중도층뿐 아니라) 보수층도 나에게 더 잘 싸우라고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2심 실형을 받은 상태로 당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대법원에서 최악의 결과가 나온다고 해도 혁신당 의석수는 여전히 열둘"이라며 "당이 해체되거나 붕괴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딸이 노환중 전 부산의료원장으로부터 받은 장학금에 대해 법원이 청탁금지법 위반 유죄로 인정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배우자나 자녀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며 "나의 하급심 판결은 도저히 동의가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전날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공직자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위반사항이 없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나도 이 부분을 법정에서 다투고 있다"고 했다.
혁신당의 중장기 목표에 대해선 "대중 정당으로 인정받은 다음 '수권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국 조직을 강화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말했다.

외연 확장의 한 방편으로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인사들의 영입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친문·반문(반문재인), 친명(친이재명)·반명(반이재명) 등 기준으로 영입 인재를 선택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다른 당 의원들과는 사안이나 정책별로 언제든지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 세 명이 국방위원회에 배정됐다. 나, 박범계 의원, 추미애 의원"이라며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붕괴안해...품격있게 싸울 것"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창당 100일 기념식에서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