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북전단 살포` 현행법 위반이라는 이재명 "긴급 남북당국회담 고려해야"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6-11 14: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대북 전단 살포는 현행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과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등으로 남북 간 긴장감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해 긴급 남북당국회담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내 한반도 위기관리 태스크포스(TF) 긴급회의에 참석해 "한반도의 정세가 심상치 않게 변해가는 것 같다. 남북 모두 공멸의 길로 가는 '치킨게임'을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방식의 강경 대응만 고집하면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의 몫이 될 것"이라며 "긴장을 부추기는 행동을 확대해서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표는 "대북 전단 살포는 법 위반으로 대비 태세를 유지하되, 전단 살포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안정적 상황관리에 집중해야 한다"며 "긴장해소를 위해 긴급하게 남북당국회담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혹여라도 이 정부가 정치적 어려움을 타개하는 수단으로 안보 상황을 악용하지 않느냐는 의구심을 사지 않기를 바란다"며 "싸워서 이기는 게 중요하지만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게 더 유능한 안보다. 평화가 곧 안보"라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대북전단 살포` 현행법 위반이라는 이재명 "긴급 남북당국회담 고려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반도 위기관리 TF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