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與미디어특위 "MBC `이재명 팩트` 침묵, `우파 궤멸` 기우제 뉴스 민망"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6-11 05:20

특위 성명…"明 호위무사 민주-민노총 언론노조 손아귀서 공영방송 구해낼 것"
뉴스데스크에 "'이화영 중형' 타사 4~6꼭지 분석낼 때 MBC 무성의 2꼭지뿐"
"우파 관련 동해유전 등엔 실패 바람 담아 환상특급 보도…부끄러움 국민 몫" 질타


與미디어특위 "MBC `이재명 팩트` 침묵, `우파 궤멸` 기우제 뉴스 민망"
왼쪽부터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위원으로 활동 중인 이상휘 의원(경북 포항 남·울릉)과 김장겸 의원(비례대표). 제22대 국회에 초선으로 입성한 두 인물은 각각 인터넷 언론사 데일리안 대표, 공영방송인 MBC 사장을 지냈다.<이상휘·김장겸 국회의원 페이스북 사진 갈무리>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휘 의원)는 공영방송인 MBC 편향보도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며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노총 전국언론노조와 결탁해 방송을 장악하려는 최종 목적은 결국 '이재명 지키기'임이 명백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특위는 10일 오후 성명을 통해 "국민의힘은 방송장악 3법(KBS·MBC·EBS 이사진 추천권 대부분을 일부 협단체·학회에 부여하는 소관 3법 지칭)을 반드시 저지하고, 공영방송을 이재명 호위무사가 된 민노총 언론노조의 손아귀에서 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위는 '이재명 호위무사'라고 규정한 배경으로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을 겨냥 "지난 7일 이재명 대표 연루 의혹이 있는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재판과 관련해 이화영 전 경기 평화부지사가 징역 9년6개월이라는 중형을 선고받았다"며 관련 보도를 지적했다.

특위는 "7일 MBC 뉴스데스크는 이화영 전 부지사와 관련해 11번, 12번째 순서로 단 2꼭지만 보도했다. 다른 방송사는 첫번째 뉴스로 보도하고 4~6꼭지로 나눠 법원 판결 분석, 이 대표에게 미칠 영향과 파장, 여야 정치권 반응까지 폭넓게 다뤘다"고 대조했다.

이어 "누가 보더라도 (MBC 측은) 의도된 단출하고 성의 없는 보도였다"며 "반면 동해유전(포항·영일만 앞바다 가스유전 개발사업) 관련 기사는 주가 폭락과 사업 성공 가능성을 억지로 연결 지으면서 실패의 바람을 간절히 담아 보도했다"고 꼬집었다.

특위는 "(보수여권을 겨냥한) MBC의 '기우제 뉴스'는 볼 때마다 민망하다"며 "거의 매일 '우파 궤멸'을 바라는 '기우제 방송'을 하는 곳은 전세계 공영방송 중 MBC가 아마 유일한 거 같다. 부끄러움은 국민의 몫이고, 신뢰도 추락은 MBC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또 "뉴스 꼭지도 편파적이다. 우파 관련 뉴스에는 오만가지 추측과 '환상특급'에 버금가는 상상을 덧붙여 전방위적으로 추정 보도를 하더니, 이 대표 관련 뉴스에는 의혹은커녕 사실마저도 보도하지 않는다"며 "(민주당 주도) 방송장악 3법의 실체가 점점 명확해진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디어특위는 10일 당 공정언론특위(위원장 박대출 의원), 범보수성향 언론계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국회에서 '민주당-민노총 방송장악 3법 저지를 위한 연석회의'를 열고 "방송이 특정 정파 편에 서는, 속된 말로 '짝짜꿍 방송'을 제도화하는 위험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문재인 정권 출범 첫해 언론노조 총파업으로 MBC 사장직에서 축출됐던 김장겸 의원은 미디어특위 위원으로서 "방송3법은 겉포장만 그럴듯할 뿐 국민적 대표성이 없는 민노총 언론노조와 진보좌파 카르텔 회원들에게 공영방송 이사회 구성권을 넘기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휘 미디어특위원장은 민주당 집권기를 겨냥해 "'방송장악 문건'이란 실체가 뚜렷하다"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민주당과 민노총은 집권 여당과 공영 방송을 두고 개혁 프레임으로 일관하는데, 그 개혁의 대상이 개혁을 한다는 게 과연 옳은 일이냐"고 날을 세웠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