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메리츠證, 자회사 캐피탈에 5000억 지원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6-11 16:20

나신평 "양사 신용도 영향은 제한적"


메리츠증권이 자산건전성이 악화되고 있는 자회사 메리츠캐피탈 지원에 나선다.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부실자산을 매입하는 방식이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메리츠증권은 메리츠캐피탈이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발행하는 신주 400만주를 취득한다. 취득금액은 2000억원, 납입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다.
메리츠캐피탈은 이번 유상증자로 2000억원의 운영자금을 확보, 자산건전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메리츠캐피탈은 유상증자와 별도로 5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도 추진할 계획이다. 메리츠증권이 메리츠캐피탈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어 유상증자로 인한 지분 변동은 없다.

메리츠증권은 유상증자와 함께 메리츠캐피탈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브릿지대출 등의 자산도 매입한다. 매입 규모는 지난 3월말 기준 3334억원(대출자산원금 기준)으로, 건전성 분류상 대부분 요주의 및 고정으로 구성돼 있다.



다만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는 이번 유상증자와 자산매각이 메리츠캐피탈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나신평은 보고서에서 "메리츠캐피탈의 최근 자산건전성 저하 추세가 여전히 우려스려운 측면이 있다"며 "2022년 하반기 이후 시장금리 상승 및 부동산 경기 하락 영향으로 연체자산 및 요주의 자산이 빠르게 증가하며 건전성 저하 위험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메리츠증권에게는 이번 유상증자와 자산매입이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자회사의 부동산PF 건전성 저하와 자회사 지원부담이 현실화되면서다. 다만 메리츠증권의 우수한 수익성과 손실흡수능력을 고려하면 즉각적으로 신용도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김남석기자 kns@dt.co.kr

메리츠證, 자회사 캐피탈에 5000억 지원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