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수출입銀-무보-투르크 대외경제은행, 3자간 금융협력 MOU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6-11 10:01

투르크정부 발주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의 수주 경쟁력↑


수출입銀-무보-투르크 대외경제은행, 3자간 금융협력 MOU
장영진(왼쪽부터) 무역보험공사 사장, 윤희성 수출입은행장과 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장이 10일(현지시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 간 3자 MOU를 체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수출입은행이 한국무역보험공사, 투르크메니스탄 대외경제은행(TFEB) 등과 함께 3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윤희성 수은 행장은 지난 10일(현지 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에서 장영진 무보 사장, 라힘베르디 제파로프 TFEB 은행장과 만나 양국 간 금융협력 활성화를 위한 3자간 MOU 계약서에 서명했다.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임석했다.
이번 협약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 발주 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의 수주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투르크메니스탄 협력사업 공동 발굴 △우리 기업이 투르크메니스탄 정부 발주 프로젝트를 수주할 경우 금융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투르크메니스탄 발주사업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이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다. 수은과 무보는 지난 2014년 투르크메니스탄 키얀리(Kiyanly) 가스화학설비사업에 각각 7억700만달러, 11억달러의 금융을 지원했다. 이를 계기로 투르크 정부, TFEB 등과 우호적인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가스, 석유화학사업, 블루 암모니아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 스마트 신도시 개발사업 등 우리 기업 참여 가능성이 높이질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윤희성 행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두 나라를 대표하는 정책금융기관간 경제협력 기반이 한층 강화될 것이다"면서 "투르크메니스탄 에너지·인프라 시장에 우리 기업이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수은이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