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내달부터 금융권 내부통제 강화된다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6-11 14:15

금융위, 책무구조도 도입 시행
업권·규모따라 제출시기 달라


금융권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책무구조도가 내달 3일부터 시행된다. 금융회사의 특성과 규모에 따라 책무구조도 제출 시기는 다르다.


금융위원회는 책무구조도 도입 등을 뼈대로 한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11일 밝혔다. 개정안은 이달 중 공포되고, 내달 3일부터 시행된다.
책무구조도는 임원별 내부통제 책임을 사전적으로 기재해두는 제도다. 주요 업무에 대한 최종 책임자를 특정해, 내부통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한 게 핵심이다.

이번 시행령에 따르면 책무구조도에 포함돼야 할 책무는 '금융회사와 임직원의 준수사항에 대한 내부통제 집행·운영에 관한 책임' 사항이다. 금융회사가 인허가 등을 받은 업무와 관련한 책무, 인허가 업무 영위를 위해 수행하는 경영관리 관련 책무 등이다.

책무를 배분받을 수 있는 금융회사 임원에서 이사회 의장이 아닌 사외이사는 제외된다. 임원이 아닌 준법감시인·위험관리책임자는 포함된다.



책무구조도 제출 시기는 업권과 자산 규모에 따라 다르다. 금융투자(자산 5조원 미만 등)·보험(자산 5조원 미만)·여신전문(자산 5조원 이상)·저축은행(자산 7천억원 이상)은 법 시행일 이후 2년, 나머지 금융회사는 법 시행 이후 3년까지다.
당장 금융지주사와 은행은 법령 시행 후 6개월 내 책무구조도를 제출해야한다. 내년 1월 2일까지다. 이어 내년 7월까지 자산 5조원 이상인 금융투자업자와 보험사 등이 책무구조도를 내야한다.

대표이사의 내부통제 관리의무 세부 내용도 규정했다. 대표이사 등은 내부통제 총괄 관리 조치를 해야 한다. '복수의 임원이 보고한 동일하거나 유사한 내부통제 등에 관한 사항'과 관련, 잠재 위험에 대해 점검하고 임직원의 이런 위반을 방지하기 위한 유사 위반사례 발생 가능성 등을 점검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새로운 제도가 금융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금감원, 금융협회, 금융권과 지속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책무에 대한 설명과 배분 방법, 대표이사의 내부통제 총괄관리 의무 상세 내용 등 금융권의 질의 사항에 대한 답변 방향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내부통제 제재의 예측 가능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내부통제 책임과 관련된 제재·면책기준 운영 지침'도 마련한다. 지침은 금융위 보고를 거쳐 확정한 뒤 공개할 계획이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내달부터 금융권 내부통제 강화된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