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토론폭망` 바이든, `후보 교체론` 차단 나서…참모진·토론 진행자에 화살

주형연 기자   jhy@
입력 2024-07-01 18:50
`토론폭망` 바이든, `후보 교체론` 차단 나서…참모진·토론 진행자에 화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첫 TV 토론에서 트럼프와 맞붙은 바이든.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선토론 참패 후 '후보 교체론' 진화에 나서고 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30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처음 맞붙은 TV 토론에서 참패한 모습을 보여준 것과 관련, 민주당 당원들이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다. 바이든에게 그의 정치적 최고 지휘부에 있는 사람들을 해고하거나 강등하라고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고위 인사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과도하게 토론 준비를 한 점 등을 들며 보좌관들과 고문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토론 진행을 맡은 CNN 앵커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적절하게 '팩트 체크'를 하지 않았다고도 비난했다.

바이든 가족들도 참모들을 향해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가족의 표적이 된 바이든 핵심 참모는 백악관 선임고문인 어니타 던과 그의 남편 밥 바우어, 토론 준비를 총괄한 론 클레인 전 백악관 비서실장 등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가족은 "바이든이 재선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보다 기록을 방어하는 데 너무 몰두했다. 과로한 상태에 토론에 나서게 된 것은 참모들의 책임이 크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토론을 앞두고 캠프 데이비드에서 전·현직 참모들과 함께 토론 준비에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바이든 캠프는 이런 '불화설'에 대해 부인했다. 바이든 캠프의 대변인 케빈 무노즈는 "대통령을 준비시켰던 보좌관들은 수년, 많게는 수십 년 동안 대통령과 함께하며 승리와 도전을 지켜봐 왔다"며 "그는 그들에 대한 강한 신뢰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형연기자 jh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