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인도 종교행사서 또 압사 사고…"100여명 사망"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7-03 05:20

“행사 후 숨 막힌 일부 참가자들 서둘러 나가면서 사고”


인도 종교행사서 또 압사 사고…"100여명 사망"
인도 종교행사장서 압사로 친척을 잃고 슬퍼하는 여성들. [AP=연합뉴스]

인도 북부에서 열린 힌두교 행사에서 압사사고가 나 100명 이상 사망했다.


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우타르프라데시주 주도 러크나우에서 남서쪽으로 350km 떨어진 하트라스 지역의 힌두교 예배장소에서 행사가 끝난 뒤 참가자들이 서둘러 떠나다 사고가 났다.
경찰은 무덥고 습한 행사장 텐트 안에서 숨이 막혔던 일부 참가자가 행사 종료 후 빨리 나가려고 달리다가 압사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는 현지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에 "사고 현장에 수많은 사람이 모여있었고 출구가 없어 사람들이 쓰러지면서 압사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여성이고 일부 어린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수는 매체마다 달라 정확한 집계는 추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최소 107명이 사망했다고 전했고 116명이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부상자수도 150여명에 달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경찰은 "행사 참가자가 1만5000여명으로 주최 측이 허가받은 참가인원 5000여명의 세배에 달한 것으로 최초 보고를 받았다"면서 "지나치게 많은 인원이 행사에 참여한 게 사고의 한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정부 측은 사고 소식을 접한 뒤 바로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유가족과 부상자 등에게 위로를 전했다.

인도에서는 종교행사와 관련한 압사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2013년에는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에서 힌두교 축제를 위해 사원을 찾았던 순례자들이 다리 위에 서 있다가 붕괴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앞다퉈 벗어나는 과정에서 압사사고가 나 최소한 115명이 사망했다.

2011년에는 남부 케랄라주에서도 종교 축제에서 압사사고로 1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