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미션 임파서블` 나온 `실리콘 마스크` 쓴 범죄 속출…中 "판매 제한"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7-03 08:36

"고가품은 출퇴근 안면인식 시스템도 통과"
경찰 "범죄 이용 늘어"


`미션 임파서블` 나온 `실리콘 마스크` 쓴 범죄 속출…中 "판매 제한"
중국 이커머스에서 판매되는 실리콘 마스크. [홍콩 성도일보 캡처]

중국에서 얼굴에 '실리콘 마스크'를 쓴 남성이 절도 행각을 벌이다가 적발된 것을 계기로 제품 판매 제한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2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상하이에선 실리콘 마스크를 쓴 한 남성이 노인인 것처럼 위장해 4가구에 침입, 10만위안(약 1900만원)어치가 넘는 금품을 훔쳤다.
경찰은 이튿날 용의자를 붙잡아 장물들을 모두 회수했다.

실리콘 마스크는 특수 실리콘 또는 다른 비슷한 제품으로 제작된다.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실리콘 마스크'라고 검색하면 관련 제품을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원래는 영화나 연극 소품, 개인이 흉터를 가리기 위한 목적 등으로 사용됐다.

가격은 수십위안에서 수천위안으로, 고가 제품은 저감도 안면인식 기계까지 통과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사진을 바탕으로 제작된 맞춤형 마스크는 실제 사람 얼굴과 90% 이상 일치하고 출퇴근용 안면인식 시스템 통과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최대 2만5000위안(약 475만원)에 달하고 제작에는 약 1개월이 소요된다.

한 실리콘 마스크 판매자는 글로벌타임스에 "3D 스캔 치수를 보내주거나 머리 및 얼굴 치수, 360도 얼굴 사진을 보내주면 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판매자들이 구매자 신원 정보나 사용 목적을 요구하지 않다는 점이다.

경찰 관계자들은 범죄자들이 위장을 위해 실리콘 마스크를 사용하는 빈도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해당 제품 판매와 사용에 대한 한층 엄격한 규제와 감독 요구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베이징 한 로펌의 자오잔링 변호사는 "다른 사람 사진을 이용해 동의 없이 마스크를 만드는 것은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지만, 흉터 가리기나 영화 소품 같은 합법적 용도에 따른 것이면 금지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이 감독을 강화하고 해당 물품 판매자를 엄격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