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中 두 번째 규모 담수호, 제방 붕괴…당국 1000억원 추가 배정

김대성 기자   kdsung@
입력 2024-07-06 18:04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담수호인 둥팅호(洞庭湖·동정호) 제방 일부가 폭우에 무너졌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이 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8분쯤 누수 위험을 보이던 후난성 웨양시 화룽현 둥팅호 제방 일부가 터졌다.
당초 붕괴한 제방 길이는 약 10m였지만, 같은 날 오후 11시쯤에는 150m로, 이날 오후 기준으로는 220m로 확대됐다.

AFP통신은 약 50만명이 사는 화룽현을 오가는 모든 도로가 통제됐다고 전했다.

중앙아시아 타지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시진핑 국가주석은 사고 소식을 듣고 주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만전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당국은 인근 주민 5천755명을 무사히 대피시켜 인명 피해는 없었다. 또 구조대원 2100여명과 배 160여척을 동원해 응급 복구공사에 나섰다. 범람을 저지하기 위해 차량 18대를 무너진 제방 쪽에 빠트리기도 했다.

중앙정부는 후난성과 다른 재해 발생 지역 구호기금으로 5억4000만위안(약 1024억원)을 추가 배정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中 두 번째 규모 담수호, 제방 붕괴…당국 1000억원 추가 배정
[신화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