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16세 미혼모서 영국 2인자까지 오른 레이너…스타머 총리까지 밀어낼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08 17:44
16세 미혼모서 영국 2인자까지 오른 레이너…스타머 총리까지 밀어낼라
엔절라 레이너 영국 신임 부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역경을 딛고 영국 신임 부총리까지 오른 앤절라 레이너(44) 노동당 부대표가 신임 키어 스타머 총리의 강력한 정치적 라이벌로 떠오를 수도 있다고 영국 언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레이너 부총리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집안에서 태어나 16세에 출산으로 학교를 그만두는 등 힘든 성장기를 보내고 정부 내각의 이인자 자리에까지 올랐다. 언론은 그를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하고 있다.
그는 출산 후 다시 공부를 시작해 지방정부에서 돌봄 서비스 업무를 하며 노조 활동을 했으며, 2015년 하원에 입성한 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체제에서 여러 차례 예비내각 장관을 지냈다. 2020년 스타머가 대표가 되고 나서 초기엔 충돌하기도 했으나 특유의 직설적이고 거침없는 언사로 지지 세력을 모으며 부대표로서 입지를 굳혔다.

레이너는 2020년 노동당 부대표를 뽑는 선거에서는 2위 경쟁 후보와 두배가 넘는 표 차이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이러한 레이너 부총리의 극적인 성장기와 높은 인기는 이번 총선에서 스타머 총리의 노동당이 14년만의 정권 교체에 성공하며 압승을 거두는 데 도움을 줬지만, 이후로는 스타머 총리의 입지를 위협할 강력한 라이벌이 될 수 있다는 것이 텔레그래프의 분석이다.

스타머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가져오며 압승을 거뒀지만, 전국 득표율에서는 유권자의 3분의 2 가량이 노동당이 아닌 다른 당을 뽑은 것으로 드러나는 등 노동당의 이번 승리가 당에 대한 지지보다는 이전 집권당인 보수당에 대한 반발로 이뤄진 표심이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스타머 총리의 눈앞에는 이민자 증가, 세금 인상, 경기 침체 등의 과제도 산적해 있어 국민들이 신임 총리에게 높은 지지율을 보내는 '허니문' 기간이 머지않아 끝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서 당내 인기가 높고 개인적인 야망도 숨기지 않고 드러내 왔던 레이너 부총리는 스타머 총리의 권위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일 수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텔레그래프는 이번 노동당 내각 구성원 중에 몇몇은 스타머 총리의 입지가 약해질 경우 레이너 부총리 쪽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있다면서 노동당 내부에는 레이너 부총리가 언젠가 총리가 되어야 한다고 믿는 이들도 많다고 전했다.

최근 여론조사기관 사반타의 조사에 따르면 레이너 부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노동당을 찍은 유권자들 사이에서 스타머 총리의 후임으로 가장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