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프랑스 총선 `좌파연합 1위`…파리 올림픽, 잘 치를수 있을까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7-09 16:34

총리·내무장관 교체 혼란기
비행과 범죄·테러 등 우려
노동계, 국제행사 핑계 상여금 요구도


프랑스 총선 `좌파연합 1위`…파리 올림픽, 잘 치를수 있을까
프랑스 정국 혼란기에 펼쳐지는 '지구인의 축제' 올림픽. [EPA=연합뉴스]

프랑스 총선에서 좌파 진영이 승리하자 정국 혼란 등의 이유로 파리 올림픽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프랑스 총선 2차 투표에서 좌파 연합인 신민중전선(NFP)이 극우 정당인 국민연합(RN)을 누르고 1당에 오르는 이변이 발생했다. 극우 집권이 무산되긴 했지만, 좌파 연합이 다수당이 된 상황도 편안하지 않다. 이런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중도정당인 르네상스 정당은 2위로 밀렸다.
이로써 과반을 차지한 정당이 없는 가운데 당분간 이념과 의제가 서로 다른 3개 세력이 분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일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우선, 국민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다수당 지위를 잃은 만큼 내치를 담당하는 총리직을 '반납'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제1당으로 도약한 좌파연합 신민중전선(NFP)도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범여권, NFP, 극우 성향의 국민연합(RN)은 서로 제휴를 기피해 연립정부 구성 문제를 놓고 험로가 예상된다.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열리는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누가 대회를 치러낼지 불확실한 형국이 온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혼란을 막기 위해 가브리엘 아탈 총리의 사표를 반려하고 당분간 직무를 계속하도록 했다.

그러나 총선에서 승리한 NFP는 이미 총리 후보를 지명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프랑스 정부가 언제 어떻게 구성될지, 아탈 총리가 이끄는 정부가 올림픽 기간에도 과도기 행정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지가 불투명해진 것이다.



올림픽의 안전을 관리·감독하는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의 거취도 관심의 대상이다.
프랑슈콩대 대학에서 역사·체육을 연구하는 폴 디치 교수는 인터뷰에서 "내무장관은 가장 중요한 위치"라며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걱정하는 것들은 비행, 범죄, 테러, 교통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다르마냉 장관은 "대회가 잘 준비됐다"며 "좌파연합이나 극우가 정부를 구성하면 즉각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 통신은 의회 정권교체의 혼란만큼이나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우려를 더하는 사안으로 노동계의 움직임에도 주목했다.

파리의 두 주요 공항 운영사인 ADP에서 직원들을 대표하는 노동조합들은 올림픽 기간 특별 상여금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이들 공항은 올림픽을 찾는 외국인들의 주요 입국로로, 출전선수를 포함한 최대 35만명과 대회에 필요한 장비가 드나들 것으로 예상된다.

공항 노동자들이 파업 개시일로 예고한 이달 17일은 대회에 나서는 선수들이 입국해 파리 북부에 있는 선수촌에 들어가기 직전이다.

프랑스에선 1998년에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을 하루 앞두고 여객기 조종사, 택시 운전사 등이 파업에 들어간 적이 있다.

올해 프랑스에서는 경찰, 항공기 관제사, 환경미화원, 중앙정부 공무원, 전철 운전사, 소방관까지 올림픽을 지렛대로 삼아 수당을 요구해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프랑스 총선 `좌파연합 1위`…파리 올림픽, 잘 치를수 있을까
정국 혼란기에 올림픽 치르게 되는 프랑스.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