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공수처 차장에 검찰 출신 이재승 내정…대변인엔 김백기 전 JTBC 부장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09 18:10
공수처 차장에 검찰 출신 이재승 내정…대변인엔 김백기 전 JTBC 부장
이재승 변호사[법무법인 지평 홈페이지 갈무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서 신임 차장 후보자에 검찰 출신 이재승 변호사(50·사법연수원 30기)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검사 시절 형사부서에서 주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오동운 공수처장은 이르면 10일 이 변호사를 차기 차장으로 제청할 예정이다. 공수처 차장은 처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다.
이 변호사는 1998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2004년 검사로 입직해 인천지검, 서울중앙지검 등에서 근무했고 대전지검 서산지청 부장검사,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장, 대구지검 형사3부장 등을 지냈다.

2019∼2020년에는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을 맡아 시민단체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정경심 동양대 교수 등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했다.



2020년 8월 후속 인사에서 수원고검 검사로 좌천되자 사직한 뒤 법무법인 지평에서 형사 전문 변호사로 근무해왔다. 공수처 차장은 여운국 전 차장이 지난 1월 28일 임기 만료로 퇴임한 뒤 5개월여간 공석이었다.
지난 5월 22일 취임한 오 처장은 차장 후보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판사 출신으로 수사 경험이 부족하다는 지적 등을 고려해 탁월한 수사력을 가진 차장을 구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공수처는 전날 임기 만료로 퇴직한 황상진 전 대변인의 후임으로는 공모를 거쳐 김백기 전 JTBC 내셔널부장을 임용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