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동훈 "尹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과 필요 없다고 했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09 23:53
한동훈 "尹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과 필요 없다고 했다"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 토론회'에 한동훈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는 9일 TV 토론에서 김건희 여사가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사과가 필요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표 후보 1차 TV 토론에 참가한 한 후보는 "대통령과 김 여사 이슈에 관해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후보의 발언은 자신이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지난 1월 김 여사의 사과 의향이 담긴 문자를 무시했다는 의혹과 관련 '최측근이라면서 왜 대통령과 소통이 안 됐는가'라는 윤상현 후보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나왔다.

한 후보는 "대통령과 논의한 내용을 상세히 알려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충분한 방식으로 대통령실과 소통했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또 "김 여사는 사과할 의사가 없었다"며 "국민들이 보기에 공적인 문제가 막후에서 개인적인 소통으로 해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똑같은 일이 있어도 똑같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후보는 "김건희 여사는 이후에 KBS 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까지 사과를 안 하고 있다"며 "사과할 의사가 있으면 나한테 허락받을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