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지원, 김건희-한동훈 문자 논쟁에 "영부인발 공작…정치개입"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7-09 18:21

"MB는 萬事兄通, 윤석열 정부는 萬事令通"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간 문자 논쟁과 관련해 "누가 봐도 최초 출처는 당연히 김건희 영부인 또는 측"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MB(이명박 전 대통령)는 萬事兄通(만사가 형님으로 통한다), 윤석열 정부는 萬事令通(모든 것은 영부인으로 통한다)하다"며 "영부인 또는 측발 공작 음모 정치개입이 대한민국의 하늘을 찌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은 모르쇠로 일관, 대통령실은 전당대회에 끌어들이지 말라고 철저하게 분업, 협업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오늘도 보도에 의하면 영부인은 주변에 '내가 문제의 당사자고, 한 후보는 집권 여당 대표로 총선을 지휘하고 있었다. 또한 한 후보와 그 전부터 가까웠던 만큼 당연히 의논할 수 있는 최우선의 대상 아니겠냐'고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김건희)한(한동훈) 갈등'의 시작은 전당대회 당무 개입, 그 끝은 결국 국정 농단을 둘러싼 권력투쟁으로 귀결될 것"이라며 "콩가루 집안은 분화에서 분열로 진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지원, 김건희-한동훈 문자 논쟁에 "영부인발 공작…정치개입"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박지원 의원실 제공,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