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羅 "문자 무시, 정치적 미숙" 韓 "사과 의사 없었다"...원희룡은 침묵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7-09 19:51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9일 첫 TV 토론회에서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나경원·윤상현 후보는 지난 1월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한 당정 갈등 국면에서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후보가 사과 의사를 밝힌 김 여사 문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나 후보는 "문자 원문을 보면 김 여사가 사과 의사를 명백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며 "공적·사적을 떠나서 당사자 의사가 제일 중요한데 당사자 이야기를 듣지 않고 소통을 단절하는 것은 정치적 판단이 미숙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당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공개적인 지적을 한 상태였고, 대통령실에 사과가 필요하다는 것을 전달하고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여사가 사과의 뜻이 없다는 확실한 입장을 여러 경로로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한 후보는 사적인 연락으로 답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분란의 소지가 될 수 있다고 본 것"이라며 "대통령실이 사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너무 명확했고, 그래서 나에 대한 초유의 사퇴 요구까지 이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 후보는 나 의원을 향해 "당시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면 왜 아무 말 안 했는가"라고 역공을 폈다.

그러자 나 의원은 "내가 왜 아무 말도 안 했는가. 분명히 CBS 토론회에 가서 이야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는 김 여사 문자와 관련한 한 후보의 입장이 매번 달라진다며 "피의자가 그렇게 말을 바꾸면 구속영장 바로 때려 버린다"고 공격했다.
그러자 한 후보는 "말을 바꿨다는 것은 거짓말"이라며 "그 상황에서 사적인 연락에 응했다면 더 문제가 된다. 더 심각한 악몽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맞받았다.

한 후보는 또 "여사님께서 아직도 사과를 안 하고 계시다"라고 했다.

논란의 한 복판에 섰던 원희룡 후보는 이날 말을 아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尹·羅 "문자 무시, 정치적 미숙" 韓 "사과 의사 없었다"...원희룡은 침묵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기념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