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통령실, VIP거론 녹취에 "근거 없는 주장…허위사실 강력대응"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7-10 16:18
대통령실은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 이모 씨가 "VIP에게 내가 얘기하겠다"며 임성근 전 해병대 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일부 의혹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최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 이 씨가 임 전 사단장의 구명을 도왔다는 취지로 말하는 통화 내용을 확보했다.

이 씨는 지난해 5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전직 해병대 출신 경호처 관계자, 변호사 A씨 등과 함께 임 전 사단장과 골프 모임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제출한 통화 내용에는 채상병 순직 사건 이후인 지난해 8월 이씨가 A씨에게 임 전 사단장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절대 사표 내지 마라. 내가 VIP에게 얘기하겠다"고 다른 대화방 멤버에게 말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임 전 사단장은 지난달 21일 국회 청문회에서 "해당 골프 모임이 추진되는 자체를 알지 못했고, 그분(이 씨)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 휴대전화에 그분 전화번호가 없다"고 답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대통령실, VIP거론 녹취에 "근거 없는 주장…허위사실 강력대응"
대통령실 전경<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