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여름 성수기 맞은 국립공원… 내달 말까지 불법행위 단속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7-10 12:00

11일부터 8월 29일까지…불법주차, 음주·흡연, 야영·취사 단속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지리산 등 19개 국립공원에서 불법행위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단속기간은 11일부터 8월 29일까지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집중단속에 3154명의 인력을 투입해 탐방객의 안전사고와 불법행위를 예방하고 쾌적한 공원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집중단속 대상 불법행위는 샛길 등 금지된 장소의 출입, 불법주차, 지정되지 않은 장소에서의 야영 및 취사 행위, 흡연 및 음주행위 등이다.

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21~2023년) 7~8월 여름 성수기 기간 발생한 추락, 심장마비, 골절 등 탐방객 안전사고는 총 48건이다. 해당 사고로 41명이 다치고 7명이 숨졌다.


공단은 국립공원 주요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문자전광판, 현수막 등을 활용해 탐방객들에게 단속 내용을 사전에 안내할 예정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 환경 보호와 안전사고 예방 등 올바른 탐방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여름 성수기 맞은 국립공원… 내달 말까지 불법행위 단속
<아이클릭아트>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