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두관 "총선 승리는 `尹 반사이익`…이재명 리더십으로 승리한 것 아냐"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7-10 11:05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전 의원은 10일 "이번 총선에서 이재명 전 대표의 리더십으로 압승을 했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라는 '민주당의 선거대책본부장'께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반사 이익으로 그렇게 된 것이지 우리 당이 뭘 잘해서 그렇게 압승했겠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표도 이재명, 대선 후보도 이재명, 이걸 공고히 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것"이라며 "당 고정 지지율이 많이 치면 35% 정도 되는데, 우리 지지표만 가지고 대선에 승리할 수 없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민주당이 대선에 출마하려는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당헌 개정에 대해 "민주당의 전통인 당권·대권 분리 원칙을 훼손한 것"이라며 "전형적인 이재명 맞춤형 개정"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같은 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도 출연해 "(이재명) 1이 독주 체제가 되면 민주당의 미래가 불투명하고, 당원들 열망인 정권교체도 좀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민주당의 정체성은 다양성과 역동성인데 총선 공천 과정이나 차기 최고위원 출마자들을 보면 '친명' 일색이라는 것이 이를 방증한다"라며 "중도층과 중원을 확보해야 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당내 다양성이 많이 사라지고 있다' 이런 우려를 많이 한다"고 비판했다.

또 김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의 득표율이 높아야 20% 수준일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 "1%의 다른 목소리라도 대변하겠다는 책무가 있다"며 "당의 미래를 걱정한다는 차원에서 나왔기 ?문에 1%만 받아도 성공이라는 생각을 하고 그런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김두관 "총선 승리는 `尹 반사이익`…이재명 리더십으로 승리한 것 아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지난 9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민주당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