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동탄서도 민간사전청약 사업취소 나왔다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7-10 09:22
동탄서도 민간사전청약 사업취소 나왔다
리젠시빌주택 제공

사업성 악화 등으로 민간이 포기한 사전청약 사업지가 동탄에도 나타났다. 지난달 파주 운정 주상복합 아파트의 민간사전청약 사업도 취소된 바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택시공사 리젠시빌주택은 화성 동탄2 C28BL블록(리젠시빌란트)에 대해 사전당첨자에게 사업취소와 사전공급 계약을 취소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리젠시빌주택은 "최근 악화되는 부동산 경기 및 건설자재 원가 상승 등 불가피한 사유로 아파트 건설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짐에 따라 부득이하게 사업취소를 안내해드린다"며 "이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회사는 "사업취소로 인한 사전공급 계약은 별도 방문없이 취소되며, 명단삭제 및 계좌부활 등 후속절차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부동산원의 사전당첨자 명단 삭제는 지난달 말 진행됐으면 청약홈 계좌 부활은 이달초 예정이다.

C28블록은 동탄2신도시 신주거문화타운 내 주상복합용지로 지하 2층~지상 최고 8층 5개동 119가구 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었다. 2022년 10월 108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을 진행했다. 2025년 11월 본청약 후 2027년 10월 입주할 계획이었다.사전청약 당시 추정 분양가는 101㎡기준 6억5214만원, 104㎡기준 6억7209만원이었다.


앞서 파주 운정 3지구 주상복합 3·4BL 시행사인 DS네트웍스는 지난달 28일 950가구 규모의 사전청약 주상복합 사업을 취소했다. 올 1월에는 우미건설 계열사인 심우건설이 인천 서구 가정2지구 '우미 린'이 본청약을 앞두고 사업을 전면 취소했다.

인근 동탄2신도시 신주거문화타운에서는 C27(유리치건설), C29(우성건영)블록 등은 2022년 사전청약을 받기로 했지만 계속 연기한 끝에 올 1월 사업을 취소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부활한 아파트 사전청약제도는 지난 5월 공공분양분까지 완전히 폐지됐다. 사전청약 당시 공지했던 본청약 시기가 예정보다 최대 3년 이상 지연되고 사업이 취소되는 등 사전청약 당첨자들의 피해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