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7월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 전망 다소 개선…서울은 하락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7-10 11:30
7월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 전망 다소 개선…서울은 하락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7월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가 전달보다 소폭 상승했다. 다만, 여전히 기준선(100.0)을 밑돌면서 '악화' 전망이 우세하다. 수도권에서는 경기와 인천의 전망치가 높아진 반면, 서울은 하락했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달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가 전달보다 0.4포인트 오른 83.4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 지수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뒀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100을 넘으면 시장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는 회원사가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며 100 아래면 그와 반대 상황을 나타낸다.

수도권의 전망지수 상승은 최근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증가와 매매가격·전세가격 상승,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 등에 기인한 것으로 주산연은 해석했다.

신생아 특례대출 영향으로 생애 첫 주택 매입 수요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은 88.5로 전달보다 1.6포인트 올랐고, 비수도권은 82.3으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에서 서울은 94.6으로 0.1포인트 하락했으나, 전달(3.0포인트 하락)에 비하면 하락 폭이 줄었다.

비수도권에서는 세종이 5.6포인트 오르며 100.0을 기록했고, 경남(82.4→87.5), 울산(72.2→76.5), 광주(68.2→71.4), 대구는(73.1→76.0) 등도 전달보다 상승했다.

세종은 분양물량 감소와 집값 바닥론 확산이 지수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충북(92.3→83.3)은 9.0포인트 하락했으며, 제주(80.0→77.8), 전남(68.8→66.7)도 각각 2.2포인트, 2.1포인트 내렸다.

한편 7월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전달보다 1.8포인트 오른 113.2로 분양가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며 건자재 가격, 공사비, 금융비용, 인건비 등 분양 관련 각종 비용이 지속적으로 상승한 여파로 풀이된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