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마진콜` 한국계 빌 황, 美서 유죄 평결…"여생 수감생활 할 수도"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7-11 06:39

배심원단, 11개 혐의 중 사기 등 10개 ‘유죄’
10월 28일 선고 공판


`마진콜` 한국계 빌 황, 美서 유죄 평결…"여생 수감생활 할 수도"
파생금융상품 '마진콜' 사태로 유죄 평결 받은 빌 황(오른쪽).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21년 3월 터진 파생금융상품 '마진콜' 사태로 월가를 뒤흔든 한국계 미국인 투자가 빌 황(60·한국명 황성국) 씨가 10일(현지시간) 미국 법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로이터통신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진행된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이하 아케고스) 설립자 황씨의 사기 등 혐의 사건 형사재판에서 배심원단(12명)은 사기와 공갈 등 11개 중 10개 혐의에 대해 '죄가 있다'고 평결했다.
황씨와 함께 기소된 패트릭 핼리건(47) 아케고스 최고재무책임자(CFO) 역시 사기와 공갈 등 3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을 받았다.

두 사람은 2021년 3월 국제 금융계를 흔든 마진콜 사태 사건의 핵심 피고인이다.

아케고스는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통해 보유자산의 5배가 넘는 500억 달러 상당을 주식에 투자했다.

그러나 아케고스가 자금을 빌려 투자한 주식이 급락하자, 증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상황이 발생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발 빠르게 담보주식을 블록딜로 내다 팔면서 손실을 최소화했다. 하지만, 다른 금융회사들을 중심으로 손실이 확산했다. 당시 전체 손실액수는 100억 달러(약 13조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당국은 집계했다.


미국 검찰은 2022년 황씨 등을 기소하면서, 이들이 금융회사를 속여 거액을 차입한 뒤 이를 자신들이 보유 중인 주식에 대한 파생상품에 투자함으로써 주가를 조작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아케고스의 레버리지 비율은 한때 1000%에 달하기도 했다.

검찰은 재판 과정에서 아케고스 사업을 '카드로 만든 집(house of cards·불안정한 계획)'이자 거짓이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반면, 피고인들은 "월가의 일반적인 차입(레버리지) 투자 기법일 뿐, 투자과정에서 어떠한 잘못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무죄를 주장해왔다.

로이터는 피고인들이 각 혐의에 대해 최대 20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NYT도 "이날 검은 양복을 입고 법정에 앉아 있던 황씨는 여생을 교도소에서 보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을 심리한 앨빈 핼러스타인 판사는 오는 10월 28일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