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조지 클루니 "바이든 사퇴하라…사랑하지만 새 후보 필요"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11 06:21

뉴욕타임스에 기고


조지 클루니 "바이든 사퇴하라…사랑하지만 새 후보 필요"
조지 클루니 [AP=연합뉴스]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가 1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진보성향의 클루니는 이날 뉴욕타임스(NYT) 기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사랑하지만 우리는 새로운 후보가 필요하다. 바이든은 시간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없다"며 대선 후보 용퇴를 요구했다.
민주당원이기도 한 클루니는 또 "우리는 이 대통령으로 11월(대선)에 이기지 못할 것"이라며 "거기에다 우리는 하원도 이기지 못하고, 상원도 뺏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후보직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클루니는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50만달러 이상을 기부하고 가상 모금행사를 주최하는 등 오랜 기간 민주당을 후원해왔다.
지난달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모금 행사를 공동 주최해 민주당 역대 대선 캠페인 중 최대 규모인 2800만달러(약 388억원)를 모금하는 것을 도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