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4년간 맞으며 방송"…곳곳에 멍자국 쯔양 과거 영상들 재조명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11 14:53
"4년간 맞으며 방송"…곳곳에 멍자국 쯔양 과거 영상들 재조명
팔목에 멍자국 있는 채로 방송 중인 쯔양. [쯔양 유튜브 캡처]

구독자 1010만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오른팔에 멍이 든 채 방송을 진행했던 과거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쯔양의 먹방 영상 속 일부 장면 사진들이 공유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쯔양이 반팔 차림을 하고 있을 때 곳곳에 멍자국이 있었다. 팔 주위엔 큰 흰색 밴드도 붙여져 있었다. 먹방 유튜버여서 요리를 하느라 데이거나 다친 자국으로 여겨왔지만 실제로는 쯔양이 전 남자친구 A씨에게 폭행을 당한 상처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다행히 최근 영상에선 상처가 보이는 영상은 없다. 그러나 작년까지만 해도 쯔양이 상처입은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쯔양의 전 남자친구의 폭행 소식을 듣고 찾아온 네티즌들은 "전혀 몰랐다" "힘내요 쯔양" "팔에 멍, 전 남친 때문에 그런 거구나" 등의 댓글을 남겼다.

쯔양은 이날 새벽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영상에서 쯔양은 전 남자친구로부터 불법촬영과 폭행 피해를 당했고, 방송 경력 5년 중 4년여 동안 협박을 당하며 방송을 해왔다고 고백했다.

앞서 '가세연'은 지난 10일 쯔양이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렉카 연합'으로부터 술집에서 일했다는 과거 등을 빌미로 협박당해 돈을 갈취당했다고 주장했다.

쯔양은 방송에서 대학 휴학 중 만나게 된 전 남자친구 A씨와의 교제 당시를 언급했다. 그는 "(A씨의) 폭력적인 모습을 보고 헤어지려고 했는데, 저 몰래 찍은 불법촬영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고, 우산 등의 둔기로 폭행하기도 했다"며 "자신이 일하던 술집으로 데려가 '앉아서 술만 따르면 된다'며 강제로 일을 하게 했다. 그때 번 돈도 A씨가 모두 빼앗아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을 그만하겠다'고 얘기하자 다시 폭력을 쓰기 시작해 매일 같이 하루에 두 번씩은 맞았다"며 '돈은 어떻게 벌어다 줄거냐'는 협박에 유튜브 방송을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쯔양은 "거의 매일 맞으며 방송했다"며 "방송이 커져서 잘 되기 시작하자 A씨가 소속사를 만들었다. 7(A씨) 대3(쯔양) 비율의 불공정 계약을 맺었지만, 그마저도 지키지 않아 광고 수익도 하나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시작한 지 5년이 됐는데, 그중 4년 동안 매일 같이 이런 일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 함께한 쯔양의 법률대리인인 김태연 변호사, 김기백 변호사는 "쯔양의 피해 사실도 컸고, 증거 사진도 많았다"며 "쯔양이 못 받았던 정산금은 최소 40억원"이라고 주장했다. A씨가 쯔양 지인에게 보낸 협박 메시지, 폭행 당시 상황이 담긴 녹취, 폭행으로 인한 상해 증거 사진 일부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A씨를 성폭행, 폭행상습,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미수죄 포함), 강요(미수죄 포함), 통신매체이용음란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했다"면서 "그러나 사건 진행 중 A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하면서 형사 고소는 불송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쯔양은 구독자 1010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이자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방송인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4년간 맞으며 방송"…곳곳에 멍자국 쯔양 과거 영상들 재조명
눈물 흘리는 쯔양. [쯔양 유튜브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